뷰페이지

‘북한, 북측’ 호칭에 발끈하던 북한… 한국을 ‘괴뢰’로 표기

‘북한, 북측’ 호칭에 발끈하던 북한… 한국을 ‘괴뢰’로 표기

홍지민 기자
홍지민 기자
입력 2023-10-03 14:25
업데이트 2023-10-03 14: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북한 노동신문, 조선중앙TV 아시안게임 관련 보도에 ‘괴뢰’ 표현 재등장

이미지 확대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달 30일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에서 우리나라를 ‘괴뢰’로 표기한 경기 장면을 2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3.10.3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달 30일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에서 우리나라를 ‘괴뢰’로 표기한 경기 장면을 2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3.10.3 연합뉴스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한국 기자들이 ‘북한’, ‘북측’이라는 호칭을 사용하자 북한 선수단 관계자들이 발끈하고 나선 가운데 북한 매체들이 아시안게임 경기를 보도하며 한국을 ‘괴뢰’로 지칭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월 1일 자 3면에서 지난달 30일 열린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한국과 북한의 8강전을 보도하며 한국 대표팀을 ‘괴뢰 팀’이라고 칭했다. 노동신문은 “우리나라(북한) 팀과 괴뢰 팀 사이의 준준결승 경기가 9월 30일 진행됐다”면서 “경기는 우리나라 팀이 괴뢰 팀을 4대 1이란 압도적인 점수 차이로 타승한 가운데 끝났다”고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TV도 2일 오후 같은 소식을 전하며 경기 영상 자막에 한국을 ‘괴뢰’로 표기했다. 북한은 그동안 한국을 지칭할 때 ‘남조선’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았다. ‘꼭두각시 인형’을 뜻하는 ‘괴뢰’는 남북 관계가 악화했을 때 북한이 한국을 격하하려는 의도로 사용되곤 한다.

이번 항저우아시안게임 관련 북한 매체들이 ‘괴뢰’ 표현을 다시 꺼내 든 것은 최근 경색된 남북 관계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확대
지난달 30일 중국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여자축구 한국과 북한의 8강전에서  지소연에 대한 북한 선수의 반칙 이후 양 팀 선수들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중국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여자축구 한국과 북한의 8강전에서 지소연에 대한 북한 선수의 반칙 이후 양 팀 선수들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북한 선수단은 국가 호칭을 두고 한국 취재진에 예민한 반응을 드러냈다. 지난달 29일 여자 농구 조별리그 남북 대결에서 북한이 패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선수단 관계자가 기자의 ‘북한’ 언급에 “우리는 ‘DPRK’(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다. ‘노스 코리아’(North Korea)라고 부르지 말라. 그것은 좋지 않다. 이름을 정확히 불러야 한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튿날 여자 축구 8강전 남북 대결에서 북한이 승리한 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도 리유일 북한 대표팀 감독이 한국 기자가 북한을 “북측”이라 부르자 강하게 반발했다. 리 감독은 기자를 질책하듯 “북측이 아니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며 “그걸 좀 바로 합시다”라고 말했다.

최근 남북 관계가 극도로 악화한 가운데 아시안게임에 나선 북한 선수단이 한국 취재진의 질문을 무시하거나 과거 ‘단일팀’ 등을 계기로 친분이 있는 한국 선수들에게조차 냉랭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홍지민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