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家 2세경영 퇴조…3세체제 급진전

입력 : ㅣ 수정 : 2019-04-01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양호 대한항공 사내이사 낙마 이어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 퇴진
장남이 주주총회서 사내이사로 선임


범한진가(家)의 ‘2세 경영’이 올해 정기 주주총회를 계기로 급격히 저물고 있다. ‘3세 경영’ 체제가 대두될지 주목된다.

조남호(68)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은 지난 29일 정기 주주총회를 끝으로 경영에서 물러났다. 한진중공업은 이병모(62) 사장을 선임하면서 조남호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추천하지 않았다. 이사회는 조 회장에게 자회사인 필리핀 수비크조선소가 자본잠식 상태에 빠져 주식 거래가 정지된 데에 대한 경영 책임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은 최대 주주사인 한진중공업홀딩스를 통해 한진중공업을 실질적으로 경영해 오던 것도 회사와 채권단이 주식 감자·소각 조치를 취하면서 더는 할 수 없게 됐다. 조 회장은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의 차남이자 조양호(70) 한진그룹 회장의 동생이다.

앞서 조양호 회장은 지난 27일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했다. 조양호 회장은 최대 주주라는 지위와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을 통해 대한항공 경영에 관여할 수는 있지만, 여론의 따가운 시선 속에 경영에 적극 참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두 회사는 ‘3세 경영’ 체제로 급격히 전환되는 모양새다. 조양호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44) 대한항공 사장은 2012년 대한항공 등기이사, 2014년 한진칼 등기이사에 올랐다. 조남호 회장의 장남 조원국(43) 한진중공업 전무는 한진중공업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한편 금호가(家)의 금호아시아나그룹도 박삼구(74) 회장의 용퇴로 경영권 대전환기를 맞았다. 일각에서는 박 회장의 퇴진이 아들인 박세창(44) 아시아나IDT 사장에게 경영권을 물려주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04-0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