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개국 2925명 평창 엔트리 마감

입력 : 2018-01-29 17:52 ㅣ 수정 : 2018-01-29 2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계 최대… 한국 144명 출전
다음달 9일 개막하는 평창동계올림픽이 역대 최대 규모의 동계 대회로 치러진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조직위원회는 29일 “대회 참가를 위한 신청을 오전 6시 마감한 결과 총 92개국 선수 2925명으로 나타났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전 최대이던 2014 소치동계올림픽 때 88개국 2780명을 넘어섰다. 2010 밴쿠버 때는 82개국 2566명, 2006 토리노 때는 80개국 2508명이었다. 본래 출전 쿼터를 따낸 나라는 95개국이었으나 케이맨제도, 도미니카, 페루가 출전을 포기했다.

미국은 역대 올림픽 역사상 단일 국가로는 가장 큰 규모인 242명의 선수를 등록했다. 캐나다 226명, 스위스가 170명으로 그 뒤를 잇는다. 러시아는 소치 대회에서의 도핑 조작 사태로 인해 일부 선수들의 출전 길이 막혔음에도 네 번째로 많은 169명을 출전시킨다. 다만 러시아 소속이 아닌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로 대회에 출전한다. 개최국인 대한민국은 15개 종목에서 144명을 보낸다. 또 북한은 5개 종목에서 모두 22명의 선수가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말레이시아(피겨스케이팅, 알파인스키), 싱가포르(쇼트트랙), 에콰도르(크로스컨트리스키), 에리트레아(알파인스키), 코소보(알파인스키), 나이지리아(봅슬레이, 스켈레톤) 등 6개국은 이번 대회에서 동계올림픽에 첫출전하게 된다. 이들을 비롯한 92개국 선수들은 동계올림픽 사상 최대 규모인 102개의 금메달(설상 70개, 빙상 32개)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참가국, 선수단, 메달 등 모든 면에서 명실상부한 지구촌 최대 겨울 스포츠 축제”라며 “가장 문화적이고 정보기술(IT)을 뽐내는 올림픽으로 대한민국의 위상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1-30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