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상일 교수 ‘한국과학상’ 수상

입력 : ㅣ 수정 : 2017-12-21 0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석상일 울산과기원(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특훈교수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선정한 ‘2017 한국과학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20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렸다.
석상일 울산과기원(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특훈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석상일 울산과기원(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특훈교수

석 교수는 세계 최고 효율의 ‘할라이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제조해 에너지 분야에 학술적·산업적으로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그는 학부 전공을 화학으로 시작해 공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융합연구의 대가다. 무기물과 유기물을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태양전지’ 분야에선 개척자로 불린다.

특히 무·유기 하이브리드 물질인 ‘페로브스카이트’로 태양전지를 만들고 효율을 높이는 데 이바지한 업적은 세계적으로도 유명하다. 석 교수의 연구 결과는 ‘네이처’, ‘사이언스’ 등에 논문으로 발표됐다.

석 교수는 “최근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한 도전을 시작했다”며 “과학자는 자신만의 연구를 꾸준히 하다 보면 반드시 길이 보인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7-12-2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