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으로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부산 소녀상 앞 꽃다발

입력 : ㅣ 수정 : 2017-01-31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인으로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부산 소녀상 앞 꽃다발 설 연휴에 부산 동구 일본 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발아래에 노란색 프리지어와 꽃다발이 놓였다. 꽃다발에 있던 편지에는 ‘일본인으로서 사과한다’는 글이 한글과 일본어로 적혀 있었다. 부산 연합뉴스

▲ “일본인으로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부산 소녀상 앞 꽃다발
설 연휴에 부산 동구 일본 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발아래에 노란색 프리지어와 꽃다발이 놓였다. 꽃다발에 있던 편지에는 ‘일본인으로서 사과한다’는 글이 한글과 일본어로 적혀 있었다.
부산 연합뉴스

설 연휴에 부산 동구 일본 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발아래에 노란색 프리지어와 꽃다발이 놓였다. 꽃다발에 있던 편지에는 ‘일본인으로서 사과한다’는 글이 한글과 일본어로 적혀 있었다.

부산 연합뉴스
2017-02-0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