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 관객 영화’ 대중들의 시대 정서 대변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6-09-02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정병기 지음/갈무리/352쪽/1만 90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영화관 앞에 선 당신, 수많은 영화 가운데 하나를 선택한다. 당신에 앞서, 혹은 뒤에서 수많은 이들이 이 영화를 선택했고 마침내 1000만명을 넘어선다. 이제부터 영화는 흥행을 넘어선 하나의 현상이 된다. 이 현상이 어떤 의미를 갖게 될까. 새 책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는 이 의문에서 출발한다. 저자의 의도는 영화 자체를 해석하겠다는 게 아니다. 영화를 하나의 ‘사건’으로 간주해 분석함으로써 그 사건이 갖는 의미를 규명하겠다는 것이다. 책은 정치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갖는,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를 분석 대상으로 삼았다. 2012년 대선 이후 흥행한 ‘변호인’, ‘국제시장’, ‘암살’, ‘베테랑’과 ‘고지전’, ‘포화속으로’ 등이다.

이 지점에서 두 가지 의문이 생긴다. 우선 왜 2012년일까. 한국 정치에서 ‘1000만’이란 숫자는 매우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역대 대선에서 1위를 한 후보는 대개 1000만이 조금 넘는 표를 얻었다. 그런데 2012년 18대 대선은 양상이 달랐다. 미국처럼 양대 진영으로 나뉘어 ‘결투’를 벌였다. 역사에 가정은 없다지만, ‘만약’ 여느 대선에서처럼 제3의 후보가 나서서 1000만 이상의 표를 얻었다면 이는 당선 확정에 근접한 수치로 작용할 수도 있었다. 물론 영화산업의 왜곡된 구조로 볼 때 ‘1000만 관객=1000만 표’란 등식은 성립할 수 없겠지만, 저자는 이 같은 수치가 최소한 ‘극장표를 산’ 국민의 정서를 대변할 수는 있다고 본 것이다.

나머지 영화들은 왜 제외됐을까. 2003년 ‘실미도’ 이후 1000만 관객 영화는 모두 13편이다. 이 가운데 1위 ‘명량’은 “줄거리가 단순해 많은 의미를 함축하지 못”했고, ‘7번방의 선물’은 “정치적 의미가 약”했다. 한데 1000만 관객을 동원하지 못한 ‘고지전’과 ‘포화속으로’는 왜 선정됐을까. 저자는 전쟁을 다룬 영화를 찾았다. 전쟁과 남북 관계의 의미를 분석하기 위해서다. 한데 ‘명량’은 “현대의 전쟁관으로 연결하기엔 무리가 있”고 ‘태극기 휘날리며’가 1000만 관객을 동원했지만 “개봉한 지 오래돼 그 의미가 약”했기 때문에 분석의 틀로 삼을 수 없었다.

이들 영화에 대한 저자의 의미 부여가 궁금하지 않은가? 스포일러 하나. 저자는 ‘베테랑’이 어이없는 영화라고 했다. 보통사람들의 의지에 따라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를 만들어 간다는 뻔한 얼개이기 때문이다. 이 영화를 완성한 건 대중들이다. 영화에서나 현실에서나 늘 불확실한 존재지만 그들의 ‘극장표’ 구매행위는 우리 사회의 어이없음을 성찰하는 계기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손원천 기자 angler@seoul.co.kr
2016-09-0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