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안내양과 전차’ 1950∼1980년 서울사진 공개

입력 : ㅣ 수정 : 2016-02-04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사진아카이브에 9만 8천900점 전시
한국전쟁 당시 파괴된 한강부교의 복구를 알리는 1957년 개통식과 1988년 서울올림픽 전 국민을 하나로 모았던 서울시청 성화봉송까지.

서울시가 195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다양한 시정 현장 사진 9만 8천900점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 서울사진아카이브(photoarchives.seoul.go.kr)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1990년대 이후의 시정사진 기록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할 계획이다.

아카이브는 시기별, 주제별, 지역별로 검색 메뉴를 만들어 원하는 사진을 쉽게 검색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경제, 교통, 문화, 안전, 정치 등 주제별로도 찾아볼 수 있다.

‘사진 컬렉션’ 메뉴에선 서울살이, 서울시민, 서울시내버스, 서울 지하철 1호선, 숭례문, 세운상가, 대학로, 전통시장 등 시민의 삶이 담긴 20대 주제를 선정해 관련 사진별로 분류했다. 서울살이와 서울시민 코너에는 스토리텔링 영상도 넣었다.

이밖에 1960년 서울시장 선거 투표소, 1963년 개관을 앞둔 장충체육관과 노면 전차, 1967년 세운상가 건설 모습, 1968년 ‘오라이’를 외치는 시내버스 안내양, 1970년 완공된 서울역 고가도로와 남대문 전경, 1986년 덕수궁 전경 등 사진이 눈길을 끈다.

아카이브의 모든 사진에는 각종 문헌기록과 당시 언론기사 등을 바탕으로 한 소개 글을 달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모든 사진의 저작권은 서울시에 있어 출처만 정확히 표기하면 상업적으로도 쓸 수 있다.

시는 또 이번 아카이브 서비스를 발판으로 2017년 개장할 서울기록원의 시정기록정보 서비스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