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한 靑 민정수석 ‘항명’ 파문

입력 : ㅣ 수정 : 2015-01-10 05: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서실장의 국회 출석 지시 거부… 金수석 “나갈 수 없다” 사의 표명
청와대 김영한 민정수석이 9일 ‘비선 실세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해 소집된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을 거부하며 사의를 표명해 파문이 일고 있다.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은 이날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여야 합의에 따라 김 수석의 출석을 지시했지만, 김 수석이 이를 거부하고 사의를 밝혔다고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가 전했다.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

김 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가 김 수석의 출석 문제로 정회하자 기자들과 만나 “점심 시간 내내 출석을 요구했으나 김 수석은 ‘사퇴하겠다. 국회에 가서 답변할 수 없다’고 했다”면서 “김 수석은 김 실장의 출석 지시 이후 ‘차라리 사퇴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그러나 김 수석의 사의 표명 배경에 대해 “이유를 알고 싶다. 돌발적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도 “예상 못한 돌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로 인해 지난해 9월 진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셀프 퇴진’ 이후 초유의 항명 사태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대검 강력부장 출신이자 공안통으로 분류되는 김 수석은 지난해 6월 청와대 참모진 개편 때 기용됐다. 이후 ‘정윤회 문건’ 유출자를 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야당을 중심으로 이날 전체회의 출석을 요구받아 왔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속개된 전체회의에서 김 수석 파문과 관련해 “엄중하게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면서 “(김 수석의) 사표를 받고 해임하도록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또 문건 유출 파문과 관련, “비서실장으로서 비서실 직원의 일탈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걱정을 끼치고 비판을 받는 데 대해 매우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대단히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지난 2일 청와대 비서실 시무식에서 “국민과 나라에 많은 걱정을 끼친 일들이 있다”고 유감을 표명한 적은 있으나, 공개적으로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김 실장은 또 “저는 결코 자리에 연연하지 않으며 제 소임이 끝나는 날 언제든 물러날 마음 자세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2015-01-1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