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 여대생이 성매매알선 포주…”학비 마련하려고”

입력 : ㅣ 수정 : 2014-05-22 1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비를 벌려고 성매매를 알선하며 포주 노릇을 한 스무 살 여대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오전 9시30분쯤 손님을 가장한 경찰이 ‘오피스텔 마사지’ 장소로 공공연히 인터넷 등에서 예약이 이뤄지는 부산시 중구의 한 오피스텔을 급습했다. 현장에서 체포한 포주는 놀랍게도 부산의 한 대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스무살 여대생 A씨였다.

A씨는 동갑내기 B씨와 함께 인터넷에 마사지 광고를 내 이를 보고 연락해온 남성들을 상대로 영업했다. 부모의 이혼으로 혼자 살면서 학비를 마련하기 어려웠던 A씨는 “성매매를 알선하면 돈이 된다는 얘기를 친구에게서 듣고 성매매를 계획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A씨는 원래 거주하던 오피스텔방과 바로 붙은 방 하나를 빌려 성매매 장소로 사용했다. 실제 성매매는 B씨가 했다. B씨가 성매매 대가로 받은 돈 가운데 4만원 가량을 A씨가 수수료 명목으로 챙겼다.

A씨는 2∼3주 전부터 인터넷에 ‘마사지 받을 남성을 모집한다’는 글을 올렸고,아르바이트 구인 사이트를 통해 B씨를 알게됐다. 대학 휴학생이던 B씨도 생활비가 필요해 성매매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실제로 수차례의 성매매가 이뤄진 정황을 포착하고 22일 두 사람을 불구속 입건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