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블로그] AI 개 살처분 어쩌나… 정부, 지침과 여론 사이 고민

입력 : ㅣ 수정 : 2014-03-17 0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 천안에 있는 닭 농장에서 지난달 17일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농가에서 기르던 개 한 마리에서도 지난 11일 H5 항체(AI 항체)가 검출됐습니다. 농가의 닭은 이미 모두 살처분됐고, 개는 농가에서 아직 기르고 있습니다. 농립축산식품부는 이 농가에 지난달 27일부터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습니다. 따라서 정부는 일반 농가나 가정에서 개에 의한 AI 감염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습니다.

농식품부는 AI에 걸린 개를 살처분해야 하는지 고민중 입니다. AI 방역지침 및 긴급행동지침에 따르면 AI 발병 농가의 감수성 동물(AI에 걸릴 수 있는 동물)은 죽여야 합니다. AI에 대한 감수성 동물은 통상 가금류입니다. 하지만 이 개의 경우 AI에 걸렸기 때문에 감수성 동물에 포함된다는 해석이 많습니다. 게다가 농가 방역 체계를 감안하면 이 개 역시 AI에 노출됐다는 점에서 방역을 위해 살처분을 하는 게 맞다는 의견이 나옵니다.

반면, 동물보호단체 등은 개의 살처분에 대해 민감한 상황입니다. 예방적 살처분 때문에 과도하게 가금류를 죽인다고 판단하는 상황에서 개까지 죽이는 것은 지나치다는 겁니다. 향후 개를 포함한 포유류에 대한 살처분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항체 검출은 공식적으로 AI 발생을 의미하지 않는다는 점도 개에 대한 살처분을 고민케 합니다. AI 바이러스가 개에 침투한 것은 맞지만 증상으로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농식품부가 개의 살처분을 두고 고민하는 이유입니다. 농식품부는 수의검역원에 자문을 요청했습니다. 전문가들의 의견도 들어보고 다음 주 중에 개의 살처분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혹자는 600만 마리가 넘는 가금류를 죽였는데 개 한 마리를 죽이는 게 대수냐고 합니다. 하지만 동물보호단체는 식용으로 키우는 가축뿐 아니라 동반자격인 가축으로도 AI 살처분이 옮겨가는 것을 우려합니다. 정부의 결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세종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4-03-17 14면
#AI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