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 은신 철도노조 “종교계, 정부와 대화통로 마련해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3-12-25 15: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철도노조 지도부가 은신하고 있는 조계사 주위를 순찰 중인 경찰들. 25일 오전 서울 조계사에서 경찰들이 순찰을 하고 있다. /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철도노조 지도부가 은신하고 있는 조계사 주위를 순찰 중인 경찰들.
25일 오전 서울 조계사에서 경찰들이 순찰을 하고 있다.
/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체포영장이 떨어져 조계사로 피신한 철도노조 지도부가 “대화 통로를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은신 중인 박태만 전국철도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은 25일 박원석 정의당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종교계가 정부와의 대화 통로를 마련해 주었으면 하는 절실한 마음으로 조계사를 찾았다”고 말했다.


박태만 수석부위원장 등 철도노조원 4명은 이날 오후 2시 조계사에서 공식 입장을 발표하려 했으나 철도노조 본부의 기자회견과 겹치게 되자 따로 입장 발표를 하지 않기로 했다.

조계사에 은신 중인 노조원과 별도로 철도노조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철도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도부는 건재하며 현재 총파업 투쟁을 지휘 중”이라면서 “빠른 시일 내에 공개적인 장소로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경찰이 민주노총까지 침탈하는 상황에서 사회적 약자를 돌보고 양심을 지켜온 종교계에 기댈 수 밖에 없는 절박함을 양해바란다”면서 “조계종에서 현재 철도 민영화를 반대하는 파업과 대화를 무시한 정부의 일방적 탄압 등 사회적 갈등이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어 “철도노조는 파업 이후 수서 KTX 면허권 발급 중단, 국회 소위 구성, 사회적 논의 기구 구성, 탄압 중단 등과 코레일·정부가 교섭에 나설 것과 국회가 상황 해결을 위한 역할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면서 “정부는 민영화가 아니라는 말만 반복하며 해결 방안 제시보다는 철도노조 탄압을 통한 일방적 정책 관철의지만 밝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26일 오후 4시 전국 지역별 결의대회와 촛불 집회, 28일 오후 3시 전국 철도노동자·민주노총·시민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와 100만 시민행동을 통해 결의를 밝힐 것”이라는 투쟁 계획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