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신장암 고주파열 치료, 수술만큼 효과적

입력 : ㅣ 수정 : 2013-11-03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기 신장암을 고주파열로 치료할 경우 기존 수술적 치료에 못지않는 치료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임상 결과가 나왔다. 박병관 삼성서울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지난 6년간 400명 이상의 신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고주파 열치료를 시행한 결과 치료 후 5년 생존율이 95%로 수술적 치료와 차이가 없는 성과를 얻었다고 최근 밝혔다. 이 임상연구 결과는 ‘국제열치료학술지’ 최신호에 실렸다.

국내에서 조기 신장암을 수술할 경우 5년 생존율은 95% 안팎이며, 고주파 열치료가 우리나라보다 널리 보급된 미국의 고주파 열치료 5년 생존율은 88% 정도로 알려졌다.

고주파 열치료란 신장암 환자의 병변에 초음파나 컴퓨터단층촬영(CT)으로 유도해 바늘형 전극을 삽입한 뒤 고주파열을 발생시켜 암을 치료하는 방식이다.

주로 수술이 어려운 고령 환자나 이식수술로 신장(콩팥)이 한 개뿐인 환자, 간 및 신장 기능이 떨어져 있거나 당뇨·고혈압·심부전·호흡부전·출혈성 질환자 등을 대상으로 한다. 고주파 열치료는 복부를 절개하지 않아 이틀 정도로 입원 기간이 짧고, 통증이 적으며 치료 후 회복이 빠른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박 교수는 “고주파 치료는 고형 신장암의 경우 크기 4㎝까지, 낭성 신장암은 6㎝까지 치료할 수 있어 적용 범위가 비교적 넓은 것도 장점”이라며 “고주파 열치료가 수술이 힘든 신장암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는 안정적인 치료법으로 자리를 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재억 전문기자 jeshim@seoul.co.kr

2013-11-0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