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재 매출 늘어난 EBS, 소외계층 지원비는 삭감

입력 : ㅣ 수정 : 2013-10-24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능 연계로 4년새 수익 4.6%↑… 무상지원 교재 부수 13% 줄여
EBS가 2004년부터 저소득층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해 온 교재 무상지원사업의 지원금액 및 부수를 올 들어 10% 정도 삭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매출액은 증가추세에 있는 것으로 드러나 공영방송인 EBS가 소외계층에 대한 교재 지원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교재 무상지원사업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자는 취지로 저소득층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처음 시작해 올해로 10년째를 맞았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EBS로부터 제출받은 ‘2013년 수능교재 및 초중학 교재 무상지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교재 무상지원사업의 지원금액이 지난해 80억 2500만원에서 올해 72억 9745만원으로 9.1% 삭감되고 지원부수 역시 119만 6000부에서 13.5% 줄어든 103만 4000부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반면 매출액은 대학수학능력시험과의 연계를 발판 삼아 매년 증가추세다. 2010년 515억 700만원을 시작으로 2011년 519억 9500만원, 2012년 537억 3800만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2010년 대비 4.6% 증가한 539억 600만원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인 고3 학생들은 2012년 기준으로 1인당 19.4부의 EBS 교재를 구입했고 비용은 연간 12만 9000원을 쓰고 있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EBS가 공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선 소외계층에 대한 교재 지원을 확대해야 하고, EBS 수능 교재 판매에 따른 수익은 수능 콘텐츠 제작에 재투자해야 하는데도 다른 프로그램 제작이나 일반 운영비로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3-10-2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