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류우익·임채민·최광식·김금래 장관임명

입력 : ㅣ 수정 : 2011-09-17 0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류우익 통일, 임채민 보건복지, 최광식 문화체육관광, 김금래 여성가족부 장관 임명을 재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오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를 거친 4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면서 “사실상 장관 임명을 마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회는 각 상임위원회별로 전체회의를 열고 인사청문회를 받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경과보고서를 일제히 채택했다.

외교통상통일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는 각각 류우익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최광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진통 끝에 전문성과 의혹 해소 미흡 등 부적격 사유를 명시한 뒤 가결했다.

위장전입·부동산투기·세금탈루 의혹 등이 제기됐던 김금래 여성가족부·임채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는 야당의원들이 부적격을 외치며 강력 반발하다 퇴장한 뒤 채택됐다.

김 후보자와 관련, 민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는 명의신탁과 수차례 위장전입을 해놓고도 기억이 안 난다는 등 핑계를 대고 분당의 47평 아파트를 9000만원, 여의도 52평 아파트를 4분의1 가격도 안 되는 1억 8000만원에 다운계약서를 작성해 매입 신고하고도 탈세나 투기가 아니라고 한다.”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민주당·민노당 등 야당 의원들은 임 후보자에 대해서도 위장전입·부당 소득공제 등 도덕성에 문제가 많다고 반발하다 일제히 퇴장했다.

김성수·강주리기자 jurik@seoul.co.kr
2011-09-1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