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뇌연구원’ 대구에 들어선다

입력 : ㅣ 수정 : 2011-06-04 0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과부 “1700억원 투자해 2014년 개원”
한국뇌연구원이 대구에 설립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3일 뇌연구촉진심의회를 열고 한국뇌연구원 유치기관으로 대구·경북-대구과학기술대(DGIST)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뇌연구원은 뇌의약학, 뇌공학, 뇌과학·뇌인지 등 3대 연구 분야와 뇌치료·뇌이해·뇌제어·뇌계발 등 4대 기반 분야를 중점적으로 연구한다. 특히 고령화사회에 대비해 뇌질환 극복, 차세대 뇌정보 처리 및 응용, 과학·사회·문화 융합 뇌기능 강화 등의 3대 추진과제를 집중적으로 연구하도록 할 방침이다.

조율래 교과부 연구개발실장은 “2009년 유치공모를 할 때는 인천-서울대, 대전-KAIST, 대구·경북-DGIST 등 3개 컨소시엄으로부터 참여의향서와 사업계획서를 받았다.”면서 “하지만 올해초 이들에게 참여 의사를 재확인한 결과, 대구·경북-DGIST 컨소시엄만 참여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DGIST 컨소시엄을 단독 평가한 결과, 84.29점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가는 사업추진역량 평가와 입지 평가로 나눠 실시했다. 평가에 적용한 기준치는 ‘70점 이상’이었다.

조 실장은 “뇌연구원은 내년에 착공, 2014년 초에 개원할 예정”이라며 “정부가 설계비, 연구개발비 등 638억원을 지원하고, 지자체는 부지 및 건축비를 부담한다.”고 설명했다. 총 투자비는 1600억~170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운영 형태는 부설연구기관으로 결정됐다. 뇌연구원은 연구원 내·외부 간 연계연구 활성화를 위해 개방형 연구시스템(허브-스포크)을 도입, 국내 산·학·연의 뇌연구 역량을 모으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교과부 관계자는 “연계연구는 대구·경북-DGIST 뇌연구원이 허브 역할을 하되, 뇌 연구 분야에서 역량을 갖춘 다른 지역 대학이나 연구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상호 협력하도록 하겠다.”면서 “연구의 질적 향상을 위해 연구의 독립성과 자율성도 최대한 보장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김효섭기자 newworld@seoul.co.kr
2011-06-0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