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란·사재혁처럼…일반인도 첫 역도대회

입력 : ㅣ 수정 : 2010-03-15 0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26일 엘리트 대회 참가
“역도는 위험하거나 어려운 운동이 아녜요. 중량을 적절히 조정하고 자세를 제대로 배우면 훌륭한 전신운동이 될 것입니다.”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27·고양시청)은 이렇게 말한다. 장미란과 남자부 간판 사재혁(25·강원도청) 등 세계에서도 내로라하는 선수들을 길러낸 한국 역도가 엘리트 선수들의 전유물이라는 인식을 깨고 일반인 대회를 치른다. 대한역도연맹은 올해부터 차차 늘린다는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일반인 대회를 독립시킨다.

연맹은 19~26일 경기 평택시 이충문화센터에서 열리는 봄철여자대회와 주니어대회 사이에 동호인대회를 열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일반인 역도대회는 처음이다. 20일 마지막 경기와 21일 낮 12시 경기를 일반인 대회로 배정, 엘리트 선수들과 같은 플랫폼에 오르도록 했다.

무제한급 방식으로 진행되고 가장 무거운 중량을 드는 선수에게 금·은·동메달을 수여한다. 출전자 33명은 모두 남성이며 서울과 경기, 부산, 대구, 대전 등 전국 6개 권역에서 개방한 실업·대학의 전용 연습장을 빌려 지난해 말부터 훈련해 왔다. 연맹은 신청을 받아 안전하게 경기를 치를 수 있다고 판단되는 이들을 골라 출전 기회를 부여했다. 연맹 관계자는 부상 우려와 관련, “반사신경이 있어서 무게를 못 이길 것 같으면 알아서 도망치는 데다 원반이 사람 누운 몸보다 높고 당연히 안전장치를 갖춰 바에 끼어 다칠 걱정은 없다.”고 설명했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10-03-15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