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여론주도 ‘파워 시프트’

입력 : ㅣ 수정 : 2009-12-26 12: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교내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가 진화하고 있다. 과거에는 게시판에서 신변잡담을 주고받거나 맛집이나 학사 일정 등을 묻고 답하는 수준에 머물렀지만, 이제는 학내 이슈를 선도하고 학교 정책 방향을 좌우하는 언론 역할까지 담당한다. 대학신문이 학생들의 탈정치화 추세에다 주간 또는 격주간 발행으로 속보성에서 뒤처져, 갈수록 설 자리를 잃는 대신 커뮤니티 사이트가 이 자리를 메우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대 재학생 커뮤니티 사이트인 ‘스누라이프’에는 지난달 26일 총학생회장 선거 부정 의혹이 제기됐다.

학내 월간지 서울대저널의 관련 기사가 스누라이프에 실시간 게재되며 재학생과 네티즌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처음엔 학생들끼리 하숙방, 과외, 아르바이트 등 생활정보를 교환하는 사이트로 출발한 스누라이프는 재학생과 졸업생 회원만 들어갈 수 있다. 학생들은 포털사이트에서 기존 언론의 기사를 읽는 것처럼 스누라이프에서 서울대저널과 대학신문 등의 기사를 읽는다. 학내 기관들도 자신의 콘텐츠를 유통시킬 매체로 스누라이프를 선택하고 있다. 이 학교 국문학과 재학생 류모(27)씨는 “대학 측이 운영하는 공식 포털사이트(마이 스누)가 있지만 더 많은 정보가 스누라이프를 통해 오간다.”면서 “다양한 정보는 물론 학내 여론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빠르고 정확하게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신철우 스누라이프 대표는 “회원수가 9만명으로 학우들의 접촉 빈도가 엄청나기 때문에 학내 언론도 우리 사이트에 기사를 올려야 더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화여대에는 재학생 커뮤니티 사이트 ‘이화이언’의 활동이 활발하다. 이화이언은 학생들의 콘텐츠 수요가 높아지면서 28일까지 새 운영진 모집에 나섰다. 마케팅이나 웹디자인은 물론 콘텐츠를 생산하는 기자직까지 포함되는 등 일반 인터넷 언론의 짜임새를 갖출 예정이다. 이 사이트는 최근 학내 비정규직 환경미화원의 처우 개선 등 각종 학내 문제에 대해 인터뷰 기사와 칼럼을 게재하면서 큰 반향을 불러 모으고 있다.


지난해 성균관대 총학선거에서는 교내 커뮤니티 사이트 ‘성대사랑’에 한 후보의 성추행 논란 글이 오르면서 결국 후보 사퇴로 이어졌다. 각 후보의 공약을 놓고도 게시판에서 갑론을박이 이뤄지며 자연스레 실현 가능성이 검증됐다.

반면 기존 대학 언론은 기자를 상시채용하는 등 인력난에 시달리며 위상 추락을 실감하고 있다. 윤다빈 성균관대 신문사 편집장은 “대학신문 사이트는 일일 방문자가 150여명인 반면 커뮤니티 사이트는 동시접속자만 300명을 기록할 정도”라고 말했다. 이진혁 서울대저널 전 편집장은 “우리 잡지의 경우 온라인용으로 따로 기사를 써서 지면이 아닌 스누라이프에 게재하고 있다.”면서 “지금은 과도기적 상황으로 학보사로서도 콘텐츠가 다양해지는 장점이 있고, 앞으로 커뮤니티 사이트와 공생할 수 있는 가능성도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교내 커뮤니티 사이트의 부작용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금희조 성균관대 교수는 “커뮤니티 사이트는 지면의 제약을 받는 학보에 비해 더 많은 소통의 기회를 주지만 신뢰도가 담보 되지 않으면 부작용을 일으킬 우려도 있다.”면서 “자율적인 정화 기능을 높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석기자 ccto@seoul.co.kr
2009-12-26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