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시작하자 공짜 닌텐도가 택배로 와

입력 : ㅣ 수정 : 1970-01-01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년 반전 미국 캘리포니아 린컨에 사는 크리스틴 영은 집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홈 스쿨링에 대한 블로그를 시작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금은 프럼데이츠투다이퍼스(FromDatesToDiapers.com)란 가족에 대한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블로그를 하자 곧 공짜 물건이 도착하기 시작했고 지금은 페더럴 익스프레스나 DHL과 같은 택배가 거의 하루도 거르지 않고 집에 온다고 영은 밝혔다.

 대부분 닌텐도 윌 게임과 같은 아이들 물건이지만 가끔은 아닐 때도 있고 최근에는 팀버랜드에서 여성용 신발이 오기도 했다. 영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상품에 대한 리뷰를 쓸 때는 항상 무료로 협찬을 받았는지를 블로그에 밝힌다. 블로거와 독자 사이에는 신뢰가 형성돼 있고 독자들은 모든 진실을 알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미국의 연방 거래위원회(FTC·Federal Trade Commission)는 30년 가까이 유지된 광고주와 상품 리뷰에 관한 규칙을 페이스 북, 트위터와 같은 소셜 미디어 사이트 때문에 오는 12월 1일부터 개정한다. 새로운 법률 원칙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글을 올리는 블로거를 통해 소비자에게 직접적인 영향력을 발휘해온 기업들을 목표로 하고 있다. 즉 입소문의 근원지인 블로그에 더욱 명확하고 폭넓은 진실을 요구하는 것이다.

 미 연방 거래위원회는 지난 4일 상품에 관해 글을 쓰는 블로거들은 기업으로부터 공짜로 물품을 받았는지와 광고주로부터 돈을 받았는지를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연예인들도 토크쇼나 트위터를 통해 홍보성 발언을 할 경우 해당 기업과 어떤 관계에 있는지 밝혀야 한다.

 FTC의 개정된 법령이 적용되면 블로거들에게 쏟아지던 기업의 무료 판촉 상품이 사라질 것으로 관측된다. 그동안 트위터나 페이스북, 블로그는 기업들에게 상품을 알리고 소비자로부터 인정받는 새로운 기회로 여겨져 왔다. 마케팅 그룹들은 기업이 블로거에게 무료로 상품을 제공하더라도 블로그의 내용까지는 간섭할 수 없다는 것을 FTC가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은 아직 블로그를 통한 상품 마케팅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다. 다만 블로그 네트워크 사이트에서 기업으로부터 후원을 받으면 이를 블로그에 명시하기로 했을 뿐이다.

 ‘블로그 실험실’이란 블로그를 운영 중인 이종범씨는 “광고주인 한국의 기업들은 네이버 블로그를 가장 좋아한다. 네이버에서 검색을 제일 많이 하기 때문에 매출이 오른다. 그래서 네이버 블로그에서 기업과의 제휴가 많고 공동구매나 이벤트 등을 통해 연봉 9000만원 정도를 버는 블로거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와 같은 블로그 마케팅에 대해 “일반적인 사람들이 검색을 통해 특정 제품의 리뷰를 찾는다고 가정할 때 그 방문객이 검색해서 찾아들어 간 글이 알고 보니 소위 파워블로거가 해당 광고주로부터 금전적인 대가를 받고 쓴 리뷰라는 사실을 알 수 있는 확률은 높지 않다. 아무리 블로그 마케팅으로 작성된 글임을 밝히더라도 검색해서 글을 찾아 읽기도 바쁜데 작은 배너까지 일일이 확인한다는 것은 무리다.”라는 비판적인 의견도 있다.

인터넷서울신문 윤창수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