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월미은하레일’ 개통 연기

입력 : ㅣ 수정 : 2009-07-29 0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2월로… 안전검사 강화
인천시는 국내 최초의 도심관광용 모노레일인 ‘월미은하레일’의 개통 시기를 내년 상반기로 연기했다.

28일 시에 따르면 이 사업 시행자인 인천교통공사가 시공사와의 협의를 거쳐 사업기간 연장을 요청함에 따라 실시계획상 준공 예정일을 당초 31일에서 내년 2월 말로 변경, 고시했다.

83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월미은하레일은 경인전철 인천역~월미공원 입구~선광공사 앞~이민사박물관을 순환하는 6.1㎞ 구간의 무인 자동운전 열차다.

지난해 7월 착공된 월미은하레일은 설계와 다른 시공 등으로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시의회를 중심으로 도시철도(지하철) 수준의 안전검사를 해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랐다.

인천교통공사는 이에 따라 현재 9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공사가 끝나는 대로 전문기관을 통해 대폭 강화된 안전검사를 할 계획이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6개월 이상 철저한 안전검사를 통해 논란이 된 안전성 문제를 완전히 불식시키고 인천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색다른 교통수단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학준기자 kimhj@seoul.co.kr
2009-07-2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