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러·중앙亞 “우리가 남이가”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이징 이지운특파원|‘안보에서 에너지, 군사, 경제적 전면 협력까지….’

중국과 러시아·중앙아시아 일부 국가들을 잇는 지역블록화가 구체화하고 있다. 이번주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에서 개최되는 상하이협력기구(SCO) 7차 정상회담에서는 회원국간의 획기적인 관계 전환이 시도될 것이라고 13일 중국 언론들이 전했다.SCO를 과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대항하는 ‘제2의 바르샤바 조약기구’라며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미국과 유럽국가들은 더 긴장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회원국간 관계 변화의 내용은 회담 직후 발표될 ‘SCO장기친선우호협력조약’‘비슈케크선언’‘SCO국제정보안전행동계획보장’ 등을 통해 가시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 가운데 장기친선우호조약은 지역공동체의 초석을 놓을 조약으로 평가되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 조약에서 중국·러시아·중앙아시아간의 공동체 형성 가능성의 단초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경제적 협력을 통한 지역적 통합이 추진되고 있다는 분석에서다. 나토나 미국·일본·호주·인도를 잇는 미국의 ‘태평양 연대’에 맞서는 군사 동맹을 넘어서는 ‘전면적인 지역공동체’의 개념이다.

특히 중국으로선 영향력을 유럽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중앙아시아까지 확대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게다가 석유 등 ‘천연자원 보고’인 이 지역 국가들과 단단한 협력관계를 굳혀 나가겠다는 의도도 갖고 있다.

중국 리후이(李輝) 외교부 차관보도 최근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중앙아시아 국가간 우호관계에 새로운 장을 열게 될 것”이라고 운을 띄우기도 했다. 현재 SCO는 20년 내에 회원국 간 상품·자본·기술 서비스의 자유교역이 실현되는 전면적인 협력 실현을 추진해 왔다.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주요 4개국은 2001년부터 줄곧 10%가 넘는 경제성장률을 보일 정도로 고성장 중이다. 중앙아시아는 본래 아시아·유럽을 잇는 지정학적·전략적 요충지인 데다 에너지 자원이 부각되면서 최근 더욱 주목을 받아왔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는 군사 동맹체 형성에 유난히 신경을 쓰는 눈치다.SCO 6개 회원국이 지난 9일부터 러시아 우랄산맥 인근 첼라빈스크에서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에 돌입한 가운데 유리 발루예브스키 러시아 참모총장은 “SCO의 틀 안에서의 성공적인 경제활동은 이 지역의 안보 구축 없이는 불가능하다.”면서 “특히 SCO 군사기구의 참여 없이는 경제활동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안드레이 골로보추크 러시아 국방위원은 “러시아는 중앙아시아에 대한 나토 및 미국의 영향력과 균형을 맞추길 원하고 있다.”며 그 속내를 드러냈다.

jj@seoul.co.kr

용어 클릭

상하이협력기구 국제테러, 소수민족 분리문제, 종교적 극단주의 등 현안 대응에서 공동 협력하겠다는 취지에서 2001년 창설됐다. 점차 군사 동맹의 성격을 띠어가고 있어 서방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중국,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등 6개국이 정회원국이다.
2007-08-14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