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중이형! 경찰이 우스워?”… 경찰 익명 글 화제

“호중이형! 경찰이 우스워?”… 경찰 익명 글 화제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5-27 10:14
업데이트 2024-05-27 10: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음주 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나와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2024.5.24 . 연합뉴스
‘음주 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나와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2024.5.24 . 연합뉴스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씨의 거짓 해명 등 대처와 관련, 경찰청 관계자가 쓴 글이 화제가 됐다.

지난 26일 여러 커뮤니티를 통해 최근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이 퍼졌다. ‘호중이 형! 경찰 그렇게 XX 아니야’라는 제목의 글은 현직 경찰청 직원이 쓴 것으로 추정됐다. 이 글은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이미지 확대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을 향해 한 경찰청 직원이 쓴 글이 화제가 됐다. 블라인드 캡처본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을 향해 한 경찰청 직원이 쓴 글이 화제가 됐다. 블라인드 캡처본
해당 글을 쓴 A씨는 “상대측에 합의금 건네고 음주는 음주대로 처벌받았으면 끝났을 일을 형 눈에 수사기관이 얼마나 XX로 보였으면 계속 거짓말을 했을까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간 지나서 음주 측정해서 수치 안 나와도 술 먹은 곳 폐쇄회로(CC)TV 까고, (만약) 영상이 없어도 동석한 사람들을 참고인으로 불러서 조사하면 10에 9.9는 알아서 다 털어놓는다”며 “돈 많이 써서 고용한 변호사가 옆에서 알려줬을 거 아니냐”고 했다.

이어 “그런데 경찰, 검찰을 너무 XX로 본 것 같다. 물론 경찰은 대외적 인식이 좋지 않지만, 일개 경찰서 수사팀이 하루 이틀 만에 증거 확보하고 일사천리로 진행하면서 구속영장 청구까지 했다는 것은 모든 수사관이 매달려 수사의 처음부터 끝까지 각자 분담해서 했다는 얘기”라며 “이건 쉽게 말하면 매우 화났단 얘기”라고 했다.

경찰 내부 게시판에도 강남경찰서를 응원하는 글이 올라왔고, 담당 수사관을 지지하는 댓글이 100여개가 달렸다고 A씨는 전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술을 마신 채 차를 몰다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등)를 받는다. 그의 소속사 이광득 대표는 사고 뒤 김호중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 본부장 전모씨는 김호중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증거인멸 등)를 받는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증거 인멸 염려를 이유로 세 사람 모두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