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쾅·쾅·쾅’… 주차 차량 15대 들이받고 도주한 차주

‘쾅·쾅·쾅’… 주차 차량 15대 들이받고 도주한 차주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3-11-29 16:08
업데이트 2023-11-29 16: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29일 대구 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들이 파손된 채 주차돼 있다.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10분 한 차주가 차량 15대를 들이받은 후 차를 놔두고 현장을 떠났다. 2023.11.29. 연합뉴스
29일 대구 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들이 파손된 채 주차돼 있다.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10분 한 차주가 차량 15대를 들이받은 후 차를 놔두고 현장을 떠났다. 2023.11.29. 연합뉴스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멀쩡한 차량 15대를 들이받고도 사고에 따른 후속 조치 없이 달아난 차주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29일 새벽 대구 북구 칠성동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아파트 주민으로 추정되는 A씨는 차를 몰고 주차된 차들을 밀어버린 뒤 자신의 차를 버려두고 도주했다.

사건을 목격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은 경찰에 “지하 주차장 차량이 파손됐다”고 신고했다.

피해 차들은 범퍼가 떨어지거나 파손되는 등 심각한 상태였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해당 차주를 아파트 주민으로 특정하고 사건 경위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아직 차주에 대한 음주나 마약 여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달아난 A씨와 연락이 돼 조사 중”이라며 “음주운전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확인하고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