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잘생긴 게 결격 사유”라는 문재인 대통령 경호원

“잘생긴 게 결격 사유”라는 문재인 대통령 경호원

김서연 기자
입력 2017-05-11 15:20
업데이트 2017-05-11 16:2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문재인 대통령 경호원의 외모가 11일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네티즌들은 문 대통령 본인과 조국 신임 청와대 민정 수석에 이어 ‘경호원마저 잘생겼다’고 입을 모았다.
문재인 대통령 경호원의 외모가 11일 온라인에서 화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문재인 대통령 경호원의 외모가 11일 온라인에서 화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주인공은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경호를 맡은 최영재(36) 경호관.

앞서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은 선거 운동을 마치는 소회를 담은 글에서 “문 후보를 수행하는 ‘남성 3인방’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최 경호관을 소개한 바 있다.

공보단에 따르면 최 경호관은 특전사 장교 출신이다. ‘경호원으로서 너무 잘 생긴 게 결격 사유’라는 농담이 나올 정도로 출중한 외모를 자랑한다.

최 경호관의 사진을 모은 게시물은 인터넷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네티즌들은 “현장에서 직접 보니 피부도 하얗고 미남이었다”, “잘생겨서 계속 방송 화면에도 잡히는 것 같다”, “배우 느낌이다”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다수 커뮤니티에 따르면 최 경호관은 기혼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경호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경호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경호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경호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