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국제 기준에 맞는 아동의 자유권 보장해야”

“북한은 국제 기준에 맞는 아동의 자유권 보장해야”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3-06-09 14:24
업데이트 2023-06-09 14: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23 서울 국제 청소년 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발표자들의 토론을 듣고 있다. 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 제공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23 서울 국제 청소년 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발표자들의 토론을 듣고 있다.
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 제공
북한 아동, 청소년 인권 문제를 주제로 국제 청소년 콘퍼런스가 서울에서 개최됐다.

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은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23 서울 국제 청소년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서울 국제 청소년 콘퍼런스는 ‘함께 열어가자 북한 아동, 청소년 인권의 장벽을’이라는 주제로 서울과 수도권지역에 있는 국제학교, 외국인학교 학생들과 교사, 학부모들이 함께했다. 참가자들은 북한 아동, 청소년, 여성 인권 문제를 토론하고 북한 인권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청소년 연대구축을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

서울 국제 청소년 콘퍼런스 개회식 축사에서 통일부 장관을 역임한 홍용표 한양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계속되는 북한 인권 문제를 위한 청소년들의 콘퍼런스가 열렸다는 것만 해도 북한 인권 문제 해결에는 큰 역사적 계기가 되는 자리다”며 “한반도 통일의 주인공들인 남과 북, 그리고 국제 청소년들이 마음을 모이고 힘을 합친다면 북한 인권 문제 해결이 더 빨라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인권을 주제로 열린 전문가 토크콘서트에 참가한 일본 히로시마사립대학 평화연구소 손현진 교수는 “‘세계인권선언’에 명시된 인간의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하지 않는 한 북한 정부는 국제사회에서 영원한 규탄과 심판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는 역사의 진리를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단법인 엔케이워치의 대외협력팀장인 데이비드 R. 케이는 “‘유엔아동인권선언’에 명시된 아동의 자유권, 권리권, 인권을 북한 정부가 조속히 이행할 때 북한 정부 역시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서울, 수도권 국제학교, 외국인학교 학생들의 북한 아동, 청소년 인권 증진을 주제로 영어 스피츠대회가 진행된 가운데 참가 청소년들은 북한 아동, 청소년 인권 문제의 해결을 간절히 바라는 마음을 담아 선언문을 발표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