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르면 다음 주 정찰위성 2호 발사…군 “발사 준비 정황 식별”

北 이르면 다음 주 정찰위성 2호 발사…군 “발사 준비 정황 식별”

허백윤 기자
허백윤 기자
입력 2024-05-24 17:57
업데이트 2024-05-24 17: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북한은 지난해 11월22일 전날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1호기 만리경 1호의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해 11월22일 전날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1호기 만리경 1호의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2호기 발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정황이 우리 군 당국에 포착됐다.

군 관계자는 24일 “최근 북한 동창리 일대에서 ‘북 주장 군사정찰위성’ 발사 준비로 추정되는 정황들이 식별되고 있어 한미 정보당국이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는 북한 서해위성발사장이 있는 곳으로, 동창리 일대에서는 차량, 인원, 장비 등의 움직임이 계속 포착됐지만 최근 그 빈도가 높아지고 규모가 커지는 모습이 군 당국 감시망에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발사 후 발사체 궤적 등을 추적·계측·평가하는 데 필요한 장비 등도 식별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이르면 다음 주 정찰위성 발사를 할 수 있을 것으로도 전망된다. 특히 정치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서울에서 27일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발사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대북 문제 대응에 있어 다소 견해차가 있는 한일과 중국 간의 균열을 부각하고 4년 5개월 만의 소통 분위기를 깨려는 의도가 담길 수 있다는 전망이다.

군은 동창리 일대에 대한 감시·정찰을 강화하고, 발사 시 추적하고 만약 우리 영공으로 진입하면 요격할 준비 등을 하고 있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다만 군 관계자는 “아직은 국제기구에 통보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군사정찰위성 1호기를 3차례 시도 끝에 쏘아 올렸는데 세 번 모두 국제기구 절차에 따른 대외 통보를 거쳤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군사정찰위성 1호기를 발사해 궤도에 올렸고, 올해 추가로 3개를 발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허백윤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