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밤 모기에 물렸다”…여행 중 온몸에 퍼진 발진, 무슨 일

“매일 밤 모기에 물렸다”…여행 중 온몸에 퍼진 발진, 무슨 일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6-16 11:16
업데이트 2024-06-16 11: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뎅기열에 감염된 엠마 콕스의 다리. 틱톡
뎅기열에 감염된 엠마 콕스의 다리. 틱톡
최근 유럽 국가에서 뎅기열 감염 사례가 늘고 있는 가운데, 영국의 한 관광객이 인도네시아 발리에 여행을 갔다가 근육통과 관절통, 발진 등 증상을 겪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은 영국의 콘텐츠 크리에이터 엠마 콕스(27)가 지난 5월 발리로 휴가를 떠났다가 뎅기열에 감염됐다고 전하며 “뎅기열이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콕스는 휴가 중 근육통과 관절통, 발진 등의 증상을 겪었고, 예상보다 일찍 영국으로 돌아왔다. 이후 의료기관에서 뎅기열에 감염됐다는 진단을 받아 격리에 들어갔다.

콕스는 “발진은 굉장히 가려웠고, 계속 온몸으로 퍼졌다”며 “끔찍했다. 발진이 절대 사라지지 않을 것 같았다”고 증상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뎅기열은 무서운 질병”이라고 덧붙였다.

콕스는 자신이 인도네시아에서 모기에게 물려 뎅기열에 감염된 것으로 추측했다. 그는 “커튼에 가려져 몰랐지만, 내 방 창문 유리가 깨져 큰 구멍이 있었다”며 “그곳에 머무르는 동안 매일 밤 모기에게 물렸다.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예방 조치는 방충제를 뿌리는 것뿐이었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지난 3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라플라타의 국립과학연구소 실험실에서 이집트 숲모기 한 마리가 사람의 피를 빨고 있다. 라플라타 AFP 연합뉴스
지난 3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라플라타의 국립과학연구소 실험실에서 이집트 숲모기 한 마리가 사람의 피를 빨고 있다. 라플라타 AFP 연합뉴스
뎅기열은 모기를 통해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아프리카, 아시아, 남아메리카, 태평양 제도 일부 지역을 방문할 때 특히 주의해야 한다.

최근에는 크로아티아, 포르투갈, 프랑스 등 유럽 일부 지역에서도 뎅기열 감염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 지역 뎅기열 감염 사례는 130명으로, 전년(71명) 대비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뎅기열은 전 세계 100개국 이상에서 발병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만 600만건 이상의 발병사례와 700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뎅기열은 대부분 일주일 정도 지나면 호전되지만, 중증 감염자는 사망률이 20%에 이른다. 예방 주사나 백신,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감염을 막으려면 모기에게 물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뎅기열을 예방하려면 소매가 긴 상·하의를 착용하는 게 좋다.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