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탈락’ 후폭풍에 당심 달래는 이재명… 당 장악력 강화 나섰나

‘秋탈락’ 후폭풍에 당심 달래는 이재명… 당 장악력 강화 나섰나

하종훈 기자
하종훈 기자
입력 2024-05-20 03:28
업데이트 2024-05-20 03: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광주·대전 방문 “당원 권한 두배로”
당내 일부 “명심 일색 지적 털어내”
李, 오늘 황우여와 첫 공식 만남

盧추도식 참석차 귀국한 김경수
“현실정치 언급 부적절… 더 배워야”

이미지 확대
이재명 대표 인사말
이재명 대표 인사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9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민주당이 합니다’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5.19.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명심’(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의중)을 업은 추미애 당선인을 우원식 의원이 꺾은 뒤 강성 당원들이 거세게 반발하자, 이 대표가 ‘당원의 권한 확대’를 강조하며 연일 당심 달래기에 나섰다. ‘흔들린 명심’으로 촉발한 당내 분열을 막으려는 노력이나, 이번 사안이 외려 이 대표의 장악력을 강화하면서 연임에 힘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 대표는 19일 대전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 민주당이 합니다’ 행사에서 추 당선인 낙선에 대한 강성 당원들의 반발과 탈당 의사에 대해 “서로 생각이 맞지 않더라도 작은 차이를 이겨 내고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 당이 당원 중심의 대중 정당으로 나아가고 있다. 당원도 두 배로 늘리고 당원 권한도 두 배로 늘리자”고 했다.

이 대표는 지난 18일 광주에서 열린 같은 주제의 행사에서도 “지방선거는 시도당위원장이 기초단체장 등을 공천하다 보니 권한이 크다. 시도당위원장 선거에서 권리당원들의 비중을 높이는 것을 연구 중”이라고 했다. 현재는 시도당위원장 선출에서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반영 비중이 50대50인데, 대의원 비중을 낮추고 권리당원 비중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3년 뒤 대권 재도전을 염두에 둔 이 대표에게 견제가 계속될 수 있다는 점에서 권리당원에게 힘을 실어 리더십을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또 명심이 견제받았지만 이 대표의 연임에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평가가 우세하다. 영국 유학 중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하려 귀국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친문(친문재인)계 구심점 역할을 묻는 기자들에게 “일시 방문한 입장에서 현실 정치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더 배우고 노력해야 하는 것이 지금의 제 처지”라고 몸을 낮췄다.

당 지도부 인사도 “이 대표만큼 강한 야당의 리더십을 확보할 대안이 없다”고 전했다. 또 한 친명(친이재명)계 의원은 “오히려 추 당선인이 낙선함으로써 원내대표부터 국회의장까지 ‘명심 일색’이라는 지적을 털고 가게 된 것 아니냐”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연임해 주세요’라고 적힌 당원 질문지를 받고 답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20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첫 공식 만남을 갖는다.

하종훈 기자
2024-05-20 4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