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심 눈치보는 與… 이철규 유력설 갑론을박

윤심 눈치보는 與… 이철규 유력설 갑론을박

최현욱 기자
최현욱 기자
입력 2024-04-25 01:31
업데이트 2024-04-25 01: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여야, 새달 3일 새 원내대표 선출

李, 영입인재·중진들 만나 존재감
당 일각서 “쇄신 물건너가” 자조
비윤 나경원과 ‘나이 연대’ 거론도

이미지 확대
이철규 의원
이철규 의원
다음달 3일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거를 앞두고 ‘윤심’(尹心)이 또다시 작용할 것이라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총선 참패에도 친윤(친윤석열)계 핵심인 이철규 의원이 유력 주자로 떠오른 것인데 정작 본인은 공식 출마 의사조차 밝히지 않았다. 총선 패배를 수습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비윤(비윤석열)계는 물론 낙선자들의 반발이 거셀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의 한 인사는 24일 “사흘간의 조찬 혹은 회동 멤버 중에서 차기 전당대회에 최고위원으로 출마할 사람이 나오지 않겠느냐”며 원내대표 선출을 둘러싼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총선 국면에서 여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던 이 의원이 이날 총선에서 낙선한 영입 인재들과 조찬 회동을 한 것이 원내대표 출마를 위한 행보라고 에둘러 표현한 것이다.

이 의원은 전날에도 총선에서 당선된 영입 인재들과 조찬을 했고, 25일에는 공천받지 못한 영입 인재들과 아침을 같이 먹는다. 이 외 이 의원은 중진 의원들과도 두루두루 인사하는 자리를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모임들에서 원내대표 선거 이야기는 나오지도 않았다는 게 이 의원 측과 참석자들의 전언이나 정치권에서는 사실상 이 의원이 당내 세 결집에 나섰다고 분석한다. 소위 윤심을 뒷배로 이 의원이 부상할수록 자천타천으로 거론됐던 소장파 후보군의 출마 동력은 축소될 가능성이 높다. 소장파 후보로는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김도읍 의원 등이 꼽힌다. 이재영 서울 강동을 당협위원장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당선자들이 다 친윤에 영남권이다. 자연스럽게 이 의원이 당선될 것이라는 현실적인 상황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 유력설에 대해 당 일각에선 “쇄신은 이미 실패했다”는 자조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이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다면 오는 6월로 전망되는 전당대회에서 ‘계파 나눠 먹기’ 구도가 형성되며 ‘혁신 경쟁’은 제한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친윤 지도부’라는 비판을 피하기 위해 이 의원이 비윤계로 분류되는 나경원 서울 동작을 당선인과 함께 전당대회에 나설 수 있다는 소위 ‘나이 연대’가 대표적이다.

최현욱 기자
2024-04-25 4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