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說 박영선 “한국 미래에 너무 중요한 시기…협치 긴요”

총리說 박영선 “한국 미래에 너무 중요한 시기…협치 긴요”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4-04-18 10:44
업데이트 2024-04-18 12: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우리 사회, 서로 마주 보고 달리는 열차처럼 보여”
총리 발탁설 중 ‘협치’ 언급 주목…주말 전후 귀국

이미지 확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서울신문DB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서울신문DB
차기 국무총리 기용설이 퍼졌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금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너무도 중요한 시기”라며 “협치가 긴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러나 지금 우리 사회는 서로 마주 보고 달리는 열차처럼, 두 도시 이야기처럼 보여지고 있다”고 적었다.

박 전 장관은 영국 작가 찰스 디킨스(1812~1870)의 소설 ‘두 도시 이야기’(A Tale of Two Cities·1859) 서문을 인용해 “우리는 모두 천국을 향해 가고자 했지만, 엉뚱한 방향으로 반대로 나아가고 있었다. 그 시절은 지금과 너무 흡사하게, 일부 목청 높은 권위자들은 그 시대를 논할 때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 양극단의 형태로만 그 시대를 평가하려 들었다”고 지적했다.

현재 일본 오사카에 머물고 있다고 밝힌 박 전 장관은 “제가 비행기를 타고 오는 동안 정말로 많은 일들이 벌어졌다”며 “수많은 분이 전화를 주시고 문자를 남기셨다. 깊은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전날 TV조선·YTN은 윤 대통령이 인적 쇄신을 위해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에 문재인 정부 출신의 박 전 장관을,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에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으나, 대통령실은 이를 공식 부인했다. 다만 대통령실 일부 라인에서는 여전히 두 사람의 기용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정치권 전반에서 파장이 일었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양 전 원장은 “뭘 더 할 생각이 없다. 무리한 보도”라고 부인했으나, 박 전 장관의 경우 별도의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선임연구원 자격으로 1년 3개월가량 미국에 체류 중이던 박 전 장관은 학기 말(6월 말)보다 일찍 귀국길에 올랐으며, 현재는 오사카 시립 동양도자미술관(MOCO) 행사에 초대돼 일본을 방문 중이다. 그는 주말을 전후해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