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민주당 탈당’ 김영주 국회부의장, 4일 국민의힘 입당…“중도 외연 확장 공감”

‘민주당 탈당’ 김영주 국회부의장, 4일 국민의힘 입당…“중도 외연 확장 공감”

최현욱 기자
최현욱 기자
입력 2024-03-03 11:50
업데이트 2024-03-03 11: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동훈 만찬회동 3일 만
“與 총선 승리에 온 힘”
영등포갑 與 후보는 반발
“명분도 실리도 없는 결정”

이미지 확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국회부의장 김영주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회동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국회부의장 김영주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회동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오는 4일 국민의힘에 입당한다. 지난 1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만찬회동을 갖고 입당을 제안 받은 지 3일 만이다. 입당 후 현 지역구인 서울 영등포갑 재출마가 유력한 가운데, 이 지역 출마를 준비 중이던 국민의힘 예비후보로부터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김 부의장은 3일 페이스북에 “4일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로 했다”라며 “지난 1일 회동에서 한 위원장이 진영논리에 매몰돼 있는 여의도 정치를 바꾸기 위해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민의힘에 입당해 함께 정치를 하자는 제안을 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김 부의장은 “저 또한 그동안 진영논리보다는 노동자들의 삶의 질 향상, 빈곤아동 등 소외계층 문제의 해결, 국민들의 생활환경 개선 등 이른바 생활정치를 위한 의정활동을 주로 해왔기에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 여의도 정치를 바꿔보자는 한 위원장의 주장에 십분 공감했다”라며 “이에 한 위원장의 제안을 수락했고,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부의장은 지난달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통보를 받은 직후 이에 반발해 당을 떠난 바 있다. 18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던 김 부의장은 19대 총선에서 현 지역구에 출마해 내리 3선을 했다.

한편 김기남 국민의힘 서울 영등포갑 예비후보는 전날 “민주당에서조차 존재감이 없어 컷오프시킨 김 부의장을 국민의힘 후보로 출전시키는 건 명분은 물론 어떤 실리도 얻을 수 없는 결정”이라며 “김 부의장은 지난 12년간 영등포갑 지역 국회의원이었지만 기대 이하의 의정활동으로 지역 발전을 정체시킨 대표적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김 예비후보는 또 “일방적인 전략공천으로, 사천으로 김 부의장을 공천한다면 저도 국민의힘 탈당은 물론 김 부의장 낙선운동에 일조하는 그런 역할을 할 수밖에 없다”고 탈당 및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최현욱 기자

많이 본 뉴스

국민연금 개혁 당신의 선택은?
국민연금 개혁 논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연금개혁특별위원회 산하 공론화위원회는 현재의 보험료율(9%), 소득대체율(40%)을 개선하는 2가지 안을 냈는데요. 당신의 생각은?
보험료율 13%, 소득대체율 50%로 각각 인상(소득보장안)
보험료율 12%로 인상, 소득대체율 40%로 유지(재정안정안)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