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트럼프 제치고 美 공화 대선 경선 첫 승… 판세 영향은 미미

헤일리, 트럼프 제치고 美 공화 대선 경선 첫 승… 판세 영향은 미미

조희선 기자
조희선 기자
입력 2024-03-04 11:24
업데이트 2024-03-04 11: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워싱턴DC서 63% 득표… 대의원 19명 확보

이미지 확대
니키 헤일리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가 3일(현지시간)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경선 시작 이래 처음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겼다. 사진은 헤일리 전 대사가 이날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열린 선거 집회서 유세하는 모습. AP 연합뉴스
니키 헤일리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가 3일(현지시간)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경선 시작 이래 처음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겼다. 사진은 헤일리 전 대사가 이날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열린 선거 집회서 유세하는 모습. AP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번번이 패배한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3일(현지시간) 미국 수도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다만 공화당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압도적인 우위를 유지하고 있어 대세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1일부터 이날 오후 7시까지 진행된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99%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62.8%를 득표해 트럼프 전 대통령(33.3%)을 제쳤다.

공화당 주별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무릎을 꿇었던 헤일리 전 대사의 첫 승이다.

워싱턴DC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20년 대선에서 92%를 득표할 정도로 진보 성향이 강해 헤일리 전 대사가 기대해볼 만하다는 관측이 나왔다.

다만 워싱턴DC는 공화당 전체 대의원 2429명 가운데 19명만 할당돼 있다. 이날 투표에 참여한 사람도 2000여명에 불과하다.

대의원 배분 방식은 득표율을 50%를 넘긴 후보가 있으면 승자 독식으로 19명의 대의원 전원을 가져가게 돼 헤일리 전 대사가 19명을 확보하게 됐다.

워싱턴DC의 인구는 약 70만명이지만 지난 1월 31일 기준 등록된 공화당원은 고작 2만 3000여명에 불과하다. 2016년 경선에도 약 2800명만 참여하는 등 투표율이 낮은 편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15일 아이오와 코커스를 시작으로 뉴햄프셔, 사우스캐롤라이나, 네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미시간, 아이다호, 미주리에서 모두 승리했다.

공화당 대선 후보가 되려면 대의원 1215명 이상을 확보해야 하는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미 244명을 확보했고, 헤일리 전 대사는 단 24명에 그쳤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가장 많은 주에서 동시에 경선을 치러 총 874명의 대의원이 걸려 있는 오는 5일 ‘슈퍼 화요일’에도 무난히 승리해 후보직을 확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희선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