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기로 아내 살해한 50대 男… 대형 로펌 변호사였다

둔기로 아내 살해한 50대 男… 대형 로펌 변호사였다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3-12-04 17:32
업데이트 2023-12-04 17: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아내를 둔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현직 변호사가 경찰에 체포됐다.

4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 30분쯤 50대 남성 A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현직 변호사인 A씨는 대형 로펌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 50분쯤 서울 종로구 사직동의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아내 B씨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직후 소방 당국에 “아내가 머리를 다쳤다”고 신고했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범행 후 집에서 나갔다가 이후 도착한 경찰이 현장을 수색하던 중 다른 변호사를 대동해 집에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금전 문제와 성격 차이로 인한 가정불화로 인한 다툼 중 사건이 발생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한편 대한변호사협회는 “A씨는 미국 변호사로 변협 회원은 아니다”라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