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길이 4m 넘는 악어 입에 물린 것이…미 플로리다 주민들 경악

몸길이 4m 넘는 악어 입에 물린 것이…미 플로리다 주민들 경악

임병선 기자
입력 2023-09-25 07:31
업데이트 2023-09-25 07: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미국 CBS 화면 캡처
미국 CBS 화면 캡처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운하에서 몸길이 4m가 넘는 악어가 사람의 시신 일부를 물고 있는 모습으로 발견돼 당국에 의해 안락사 처리됐다.

NBC 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현지시간) 오후 1시 50분쯤 플로리다주 라르고 시의 한 운하 수로에서 문제의 악어가 포착됐다. 목격자 자마커스 불라드는 “운하에 악어가 떠 있었는데 무언가를 물고 있는 것 같아 자세히 살펴보니 사람의 몸으로 보였다”라며 “휴대전화로 이 모습을 촬영해 신고했다”고 말했다.

플로리다 어류·야생동물관리위원회(FWCC)가 출동해 몸길이가 4.2m에 이르는 수컷 악어를 잡았다. 지역 경찰은 이 악어를 인도적인 방식으로 안락사 처리했다고 밝혔다.

악어가 물고 있던 시신의 신원은 41세 여성 사브리나 페컴으로 확인됐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유족은 모금 운동 페이지를 온라인에 만들어 그녀가 근처 숲속에 노숙자 캠프에서 살고 있었다며 장례 비용 등을 도와달라고 밝혔다.

경찰은 어떻게 사망했는지, 악어가 어떻게 이 시신 일부를 물고 있었던 것인지 등 자세한 경위를 수사하기로 했다.

당연히 지역 주민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주민들은 작은 악어를 이따금 본 적은 있지만 이렇게 큰 악어가 살고 있을줄 꿈에도 몰랐다고 놀라워했다. 주민 제니퍼 딘은 지역 방송에 “이 운하는 우리 아이들이 매일 산책하는 곳”이라며 “정말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