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세 노모 돌보던 60대 딸… 4명에 새 생명 선물

103세 노모 돌보던 60대 딸… 4명에 새 생명 선물

이현정 기자
이현정 기자
입력 2023-05-25 01:13
업데이트 2023-05-25 01: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길금자씨 생일 전날 쓰러져 뇌사
고인 생전 뜻 따라 장기기증 결정

이미지 확대
길금자씨
길금자씨
103세 노모를 돌보던 60대 여성이 뇌사장기기증으로 4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세상을 떠났다. 고인이 쓰러진 날은 생일 하루 전이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24일 뇌사 상태였던 길금자(67)씨가 지난 11일 인하대병원에서 신장과 간장, 좌우 안구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길씨는 지난달 23일 외출했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에 이송된 뒤 뇌사 상태에 빠졌다. 길씨의 생일잔치를 위해 모인 가족들은 생일날 병상에 누운 길씨의 모습을 지켜봐야 했다. 유족에 따르면 길씨는 충남 금산에서 4남 2녀 중 장녀로 태어나 어린 시절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어머니를 도와 동생 5명을 챙기며 어려운 가정을 함께 꾸렸다.

103세 어머니가 치매 증세를 보이자 집으로 모셔 돌봤고, 이웃에 사는 친척이 건강 악화로 거동이 불편해지자 15년 넘게 식사와 집안일을 돕기도 했다. 길씨 자신도 젊은 시절 연탄을 갈다가 몸 전체에 3도 화상을 입었고, 인공관절 때문에 거동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나눔과 봉사를 멈추지 않았다. 가족들은 길씨가 평소 “죽으면 흙으로 가는데 마지막 떠나는 길에 기증을 통해 다른 이를 살리고 싶다”고 했다며 그 뜻을 따라 고인의 장기를 기증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딸 이주하씨는 “엄마 딸로 47년을 살 수 있어서 고맙고 행복했어”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현정 기자
2023-05-25 20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