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가 17년 전 학폭… 담임은 오히려 추행”

“프로야구 선수가 17년 전 학폭… 담임은 오히려 추행”

이정수 기자
이정수 기자
입력 2023-05-06 14:46
업데이트 2023-05-06 14: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학교폭력 자료 이미지. 서울신문 DB
학교폭력 자료 이미지. 서울신문 DB
17년 전 초등학교 때 현재 프로야구 선수가 낀 무리에게 학교폭력을 당했고, 담임교사는 오히려 추행에 가깝게 학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박모(29)씨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서울 서초구의 한 초등학교 6학년이던 2006년, 현재 프로야구 선수인 A씨 등에게 따돌림·폭력·모욕 등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A씨의 실명을 공개하면서 사과를 요구했다.

박씨는 가해자들이 ‘거짓말을 한다’, ‘축구를 못 한다’ 등 이유를 들어 자신의 몸과 얼굴을 때리고 욕설을 했으며 하굣길에도 쫓아와 폭력을 일삼았다고 토로했다.

박씨는 학폭을 막아야 할 담임교사가 폭력에 가담했다고도 했다.

‘친구에게 맞아 체육활동이 어려울 것 같다’고 말하는 박씨에게 담임교사는 교실 앞으로 불러내 ‘바지와 속옷을 벗고 부상을 입증하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박씨는 “그날 이후로 폭력 상황에 노출되면 한쪽 다리를 덜덜 떠는 등 트라우마를 겪었고 학업 성적은 날로 떨어졌다”며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폭력이 정당화될 수 있느냐”고 적었다.

그러면서 “학교폭력 피해 학생들의 용기 있는 고발과 그들에게 희망이 되기 위해, 그리고 더 이상의 피해 학생이 발생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 글을 쓴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달 27일 담임교사를 아동학대와 성추행 혐의로 수사해달라고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냈다.

이 민원을 넘겨받은 서울 방배경찰서는 박씨 주장이 사실인지, 범죄 혐의가 성립하는지 검토할 방침이다.
이정수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