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피자 안 시켰어” 아내도 있는데…점원에 총 쏜 브라질 男

“이 피자 안 시켰어” 아내도 있는데…점원에 총 쏜 브라질 男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3-03-29 17:17
업데이트 2023-03-29 17:1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브라질의 한 피자가게에서 주문과 다른 피자가 나왔다며 분노한 손님이 점원에게 총격을 가했다. CNN 캡처
브라질의 한 피자가게에서 주문과 다른 피자가 나왔다며 분노한 손님이 점원에게 총격을 가했다. CNN 캡처
브라질의 한 피자가게에서 주문과 다른 피자가 나왔다며 분노한 손님이 점원에게 총격을 가했다.

29일(한국시간) CNN 브라질 등에 따르면, 용의자 오를란도 아시스(41)는 아내와 함께 이 가게를 찾아 피자를 주문했다.

지난 주말 브라질 상파울루 몽가과 지역의 한 피자가게에서 피자를 주문한 아시스는 자신이 주문한 피자가 아닌 다른 피자가 나왔다며 점원에게 따졌다.

아시스와 점원은 서로의 잘잘못을 따지며 말다툼을 벌였다. 말다툼은 몸싸움으로까지 이어졌다.

이후 아시스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자신이 소지하고 있던 총기를 꺼내 점원을 향해 쏜 것으로 파악됐다.

매체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아시스와 피해자는 가게 밖 길거리에서 서로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등 몸싸움을 벌였다. 이를 본 다른 손님들은 싸움을 말리려 두 사람을 떼어놓으려고 했다.

이 영상을 보면 손님들은 소란스러움을 느낀 듯 싸움이 벌어지는 곳을 향해 다가가고 있다가, 갑자기 깜짝 놀라며 모두 반대 방향으로 달려간다. 영상에 소리는 담기지 않았으나 이 때 총을 쏜 것으로 추측된다.

한 목격자는 “혼란이 닥쳤을 때 저는 근처 광장에 있었다”며 “영상을 찍고 있었는데 연속으로 세 발의 총성이 들렸고, 매우 큰 비명소리가 들렸다”고 말했다.

그는 “뒤를 돌아보니 모두가 내 쪽을 향해 달려오고 있었다”며 “사람들은 시설이나 상점 등으로 몸을 피하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피해자는 허리와 하반신 부위에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목격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달아난 아시스를 인근에서 발견해 그 즉시 불법무기 소지 및 상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그는 38구경 리볼버 한 정과 실탄 10발, 칼 1개를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