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 고양이 42마리 치료 끝… 조만간 입양 검토

마라도 고양이 42마리 치료 끝… 조만간 입양 검토

강동삼 기자
강동삼 기자
입력 2023-03-08 16:48
업데이트 2023-03-08 16: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백신 접종·치료 마쳐 건강 상태 매우 양호
이달말 마라도 모니터링 2차구조 여부 판단

이미지 확대
백신접종받는 마라도 고양이. 세계유산본부 제공
백신접종받는 마라도 고양이. 세계유산본부 제공
마라도 고양이들이 섬밖으로 나온 지 6일 만에 백신접종 등 치료를 마쳤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세계유산본부에 입소한 마라도 구조 고양이 42마리에 대한 백신접종 등을 마쳤다고 8일 밝혔다.

제주대학교 윤영민 교수팀은 마라도에서 구조한 고양이 42마리에 대한 백신 접종과 진드기·기생충 치료를 마쳤다. 세계유산본부는 구조된 42마리 고양이에 대해 입양도 고려하고 있다. 또한 현재는 길들여지지 않은, 순치 안된 고양이들은 케이지 속에 있지만 조만간 보호시설 내 마당에 풀어놓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호시설 내 고양이 관리는 ‘제주비건’(대표 김란영), ㈔제제프렌즈, ㈔제주동물권행동NOW, ㈔행복이네협회가 맡아 사료를 주고 배설물을 청소하는 등 관리에 앞장서고 있다.

고영만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보호시설 내 고양이들은 봉사 중인 도내 동물보호단체의 협조로 안정을 되찾고 있다”며 “조만간 분양 절차를 통해 고양이들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달말쯤 세계유산본부는 문화재청과 함께 마라도로 가 모니터링을 하고 2차 구조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월 12일에 구조한 뒤 제주대학교 동물병원에서 치료받은 고양이 4마리 중 1마리는 건강을 회복해 1일 마라도 주민에게 돌아갔고, 나머지 3마리는 25일간 케이지 생활로 건강이 악화될 우려가 있어 긴급 입양을 추진 중이다.
제주 강동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