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캐스터 출신 인플루언서 4000만원 ‘먹튀’ 의혹

기상캐스터 출신 인플루언서 4000만원 ‘먹튀’ 의혹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2-11-14 23:57
업데이트 2022-11-15 09: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방송국 기상캐스터 출신 인플루언서 A씨(30대)가 물품 대금 미지급 ‘먹튀’ 의혹에 휘말렸다. YTN 캡처
방송국 기상캐스터 출신 인플루언서 A씨(30대)가 물품 대금 미지급 ‘먹튀’ 의혹에 휘말렸다. YTN 캡처
방송국 기상캐스터 출신 인플루언서 A씨(30대)가 물품 대금 미지급 ‘먹튀’ 의혹에 휘말렸다.

14일 YTN은 “A씨가 운영하는 쇼핑몰에 물품을 납품했다가 1년 넘게 대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보도했다.

서울에서 의류 공장을 운영하는 B씨는 쇼핑몰 대표 A씨가 자신을 방송국 기상캐스터 출신이라고 소개하고 거래를 제안했다며 인터넷을 찾아보니 유명인 같아 별도의 계약서도 쓰지 않았다고 했다.

하지만 이후 A씨는 결제를 미루면서 연락을 피했고, 결국 B씨는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물건값 4000만원가량을 받지 못했다. 현재 B씨는 A씨를 상대로 고소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

A씨는 대금 미납 사실을 인정하면서 “개인적인 일이나 가족의 일이나 이런 것 때문에 일을 많이 놓쳤고 균형이 깨지면서 여러 가지 일이 났던 것 같아요”라고 사정이 있었다고 YTN에 해명했다.

그러면서 “거기는 워낙에 저희가 거래를 아주 많이 한 곳이라 사장님한테는 제가 이런저런 얘기를 편하게 할 수 있어서...”라며 다른 업체에도 미납금이 있지만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의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명품 옷을 입고, 해외여행을 가거나 골프를 치는 모습이 최근까지도 꾸준히 올라와 의아함을 안겼다. 이에 A씨는 모든 게 “협찬”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최근 ‘인플루언서’들이 자신의 영향력을 앞세워 부당하게 금전적 이득을 얻거나 범죄에 연루되는 사례가 적지 않게 일어나고 있다.

권재성 변호사는 “사전에 인플루언서에 대해서 철저한 조사나 검증이 필요하고 계약서에는 광고 운영 방식이나 비용 위약금 같은 그런 중요한 사항들을 구체적으로 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