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타티스 금지약물 적발 샌디에이고… “타티스 없어도 정말 좋은 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4 16:14 해외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하성 후반기 시즌 붙박이 유격수 될 듯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3일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8회말 동료 트렌트 그리셤의 내야 땅볼 아웃 때 3루에서 홈을 파고들어 득점한 뒤 슬라이딩 과정에서 포수와 부딪쳐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샌디에이고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3일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8회말 동료 트렌트 그리셤의 내야 땅볼 아웃 때 3루에서 홈을 파고들어 득점한 뒤 슬라이딩 과정에서 포수와 부딪쳐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샌디에이고 AP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7)의 동료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3)가 금지약물 복용 적발로 올 시즌 경기 출장이 어려워졌다. 이에 따라 김하성이 남은 시즌 샌디에이고의 붙박이 유격수로 뛸 가능성이 높아졌다.

MLB닷컴은 14일(한국시간) 타티스 주니어의 금지약물 복용 적발 소식을 전하면서 김하성이 계속 주전 유격수로 뛸 것으로 전망했다. 샌디에이고의 간판 타자이자 주전 유격수인 타티스 주니어는 도핑 테스트에서 경기력 향상 물질인 클로스테볼에 양성 반응을 보여 지난 13일 MLB 사무국으로부터 80경기 출전정지 처분을 받았다. 지난 3월 오토바이 사고로 왼쪽 손목을 다쳐 올해 한 경기도 나오지 못한 타티스 주니어는 최근 복귀를 준비 중이었으나 MLB 사무국으로부터 징계를 받아 시즌을 일찌감치 접었다.

타티스 주니어가 전력에서 이탈한 동안 샌디에이고 유격수로 뛴 김하성이 시즌 끝까지 계속 현재 포지션을 유지할 전망이다.

샌디에이고 선수단은 타티스 주니어의 금지약물 복용 사실에 충격과 실망감을 드러냈다. 밥 멜빈 샌디에이고 감독은 “모두가 깜짝 놀랐다”고 했고, 외야수 윌 마이어스는 “분명히 우리가 기대했던 일은 아니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역전 적시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26)이 28일(한국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메리카 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 4회에 3루 주자 매니 마차도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적시타를 치고 있다. 디트로이트 로이터‧USA투데이 연합뉴스

▲ 역전 적시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26)이 28일(한국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메리카 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 4회에 3루 주자 매니 마차도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적시타를 치고 있다. 디트로이트 로이터‧USA투데이 연합뉴스

간판 스타 매니 마차도는 “엄청나게 충격을 받았다”며 “타티스 주니어는 시즌 내내 팀의 일원이 아니었다. 그가 없어도 우리는 여기까지 왔다우리는 타티스 주니어가 오기를 기다렸고, 팀에 불꽃을 일으켜주길 바랐다. 하지만 우리는 지금까지 해온 일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이 타티스 주니어의 빈 자리를 잘 메우면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를 달리고 있다. 멜빈 감독은 “우리의 라인업을 보라. 여전히 좋은 라인업이다. 타티스 주니어 없이도 정말 좋은 팀이라고 느껴왔다”며 “4차례 트레이드로 우리 팀의 전력은 향상됐다. 우리 팀에 만족한다.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우완 투수 마이크 클레빈저는 “타티스 주니어에게 실망한 것이 두 번째다. 그가 이 사건에서 무언가 배우고, 성장하기를 바란다”며 “우리 팀 클럽하우스를 보라. 우리는 더는 누구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우리가 필요한 모든 것이 이곳에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