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을 시켰는데 ‘담배튀김’이 왔습니다”  

“치킨을 시켰는데 ‘담배튀김’이 왔습니다”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2-08-10 07:55
업데이트 2022-08-10 07: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환불받았지만 매장 태도에 분노

A씨가 공개한 치킨 속 담배튀김. 온라인커뮤니티
A씨가 공개한 치킨 속 담배튀김. 온라인커뮤니티
브랜드까지 선명
브랜드까지 선명 A씨가 공개한 치킨 속 담배튀김. 온라인커뮤니티
“그것만 쏙 떼고 맛있게 드세요.” 치킨을 시켰는데 담배꽁초가 함께 튀겨져 왔다는 황당한 사연이 공개됐다. 문제의 매장은 소비자 항의에 위와 같이 답변한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일으켰다.

마산에 거주 중이라는 A씨는 지난 7일 치킨을 먹다가 정체를 알 수 없는 튀김의 정체에 놀랐다. 자세히 보니 담배였다. 매장에 전화해 따지고 배달 앱과 통화를 해 환불을 받았지만 매장의 태도는 이해할 수 없었다.

A씨가 따지자 사장은 둘 다 담배를 안 피운다고 말하며 “감자튀김 아니냐. 먹어 봐라”라고 말했다는 것이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치킨과 함께 튀겨진 담배꽁초가 선명했다. 브랜드까지 적혀있었다. 매장은 환불 조치후 “맛있게 드세요”라고 말했고 A씨가 “어떻게 먹냐”라고 따지자 “그것만 쏙 떼고 맛있게 드세요”라고 답했다.

결국 사장이 직접 A씨의 집에 방문했고 ‘담배 튀김’을 확인하고 나서야 제대로 된 사과가 이뤄졌다. A씨가 본사와 식약처에 신고하겠다고 하자 분위기는 냉담해졌고 “젊은 사람이 그렇게 살지 말라”라는 말을 들었다.

A씨는 “작은 프랜차이즈 치킨집이다. 다른 치킨 집을 비하할 생각은 없다. 사과도 없이 나몰라라한 태도가 마음에 안 들어서 공론화하게 됐다. 끝까지 사과하지 않다가 직접 보고나서야 인정했다. 다음날 본사에 연락하니 그 지점 담배 안 핀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A씨는 문제의 튀김을 수거해 가겠다는 본사의 말을 믿을 수 없다며 직접 식약처에 맡겨 검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네티즌들은 “명백한 과실인데 황당하다” “요즘 시대에 간도 크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