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쌍둥이에 줄 채웠다…“아동학대 vs 5명이면 이해”

다섯쌍둥이에 줄 채웠다…“아동학대 vs 5명이면 이해”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2-08-07 12:00
업데이트 2022-08-07 12: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아이들에게 강아지처럼 줄을 채웠다는 이유에서다.

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스타는 다섯쌍둥이를 둔 아빠 조던 드리스켈이 아동학대 의심을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미국 켄터키에 사는 조던 드리스켈은 다섯쌍둥이와 함께하는 일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공유하고 있다.

조던 드리스켈은 다섯쌍둥이 조이, 다코타, 홀린, 애셔, 가빈의 아빠다. 그는 다섯쌍둥이와 함께 산책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당시 조던 드리스켈은 다섯쌍둥이의 안전을 위해 어린이 미아방지용 줄을 채웠는데, 이 모습이 아이들을 ‘개 취급했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다만 일각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반응이 나오며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다섯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 학대 의혹에 휩싸였다. SNS 캡처
영상을 본 이들은 “아이들을 개 취급하고 싶냐”, “마음대로 뛰어놀지도 못하게 하는 것 학대” 등의 반응과 “다섯쌍둥이면 어린이 미아용 줄 필수”,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다” 등의 반대 의견이 나왔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