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더블베이스 성미경 18일 리사이틀… ‘활의 춤’ 시리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4 16:48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금호아트홀연세

더블베이시스트 성미경.  금호문화재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블베이시스트 성미경.
금호문화재단 제공

현악기 가운데 가장 큰 더블베이스로 독보적 활약을 보여주는 더블베이시스트 성미경(29)이 오는 1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연세에서 기획공연 ‘활의 춤’ 무대에 오른다.

이번 공연에서 성미경은 음역이 가장 낮고 움직임이 느린 악기라는 더블베이스에 대한 통념을 화려하고도 매혹적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밝혔다. 그는 피아니스트 문재원과 함께 ‘더블베이스의 파가니니’로 명성을 떨친 작곡가 보테시니의 ‘볼레로’와 ‘타란텔라’, 더블베이스의 음역을 혁신적으로 활용한 몬탁의 더블베이스 소나타, 다채로운 주법이 녹아 있는 로타의 디베르티멘토 콘체르탄테를 선보인다.

성미경은 2010년 독일 마티아스 슈페르거 더블베이스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세계무대에 이름을 알렸다. 중국 상하이 심포니 오케스트라 수석을 지낸 뒤 현재 더블베이스 콰르텟 ‘에메트 앙상블’을 이끌고 있다.



하종훈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