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송다’·‘트라세’ 태풍 모두 열대저압부로…3일부터 무더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1 16:3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국 곳곳 흐리고 비 이어져
3일부터 폭염도 계속 기승
제5호 태풍 ‘송다’에 이어 발생한 제6호 태풍 ‘트라세’가 제주로 북상 중인 1일 아침 제주시 하늘에 뜬 무지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5호 태풍 ‘송다’에 이어 발생한 제6호 태풍 ‘트라세’가 제주로 북상 중인 1일 아침 제주시 하늘에 뜬 무지개.
연합뉴스

제5호 태풍 ‘송다’와 제6호 태풍 ‘트라세’가 1일 열대저압부로 약해졌다.

기상청은 태풍 트라세가 1일 오전 9시쯤 제주 서귀포 남동쪽 약 70㎞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변했다고 밝혔다. 태풍 송다도 이날 오전 3시쯤 전남 목포 서쪽 약 310㎞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됐다.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이 초속 17m 미만이면 열대저압부라고 부른다.

기상청은 태풍이 약해짐에 따라 제주 남쪽 먼바다의 태풍주의보를 풍랑경보로 변경했으나 제주를 중심으로 비는 계속 내리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제주 102.1㎜, 서귀포 125.1㎜, 성산 100.8㎜ 등이다. 한라산에는 최고 8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제주에는 강풍주의보도 발효돼 있다.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남권, 충북 북부, 전남 동부 남해안, 경남 서부 남해안, 지리산 부근 및 제주 남부·동부 산지에 30~100㎜이고 그 밖에 전국은 10~6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북부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비가 그친 지역부터 기온이 상승하고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오르는 등 당분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박상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