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美 경제고통지수 ‘금융위기’ 수준… 중간선거 앞두고 ‘바이든 심판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1 02:41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6월 12.7 기록… 2년 만에 최고치
민주당 하원서 30~40석 잃을 듯

상하원 의원과 주지사 등을 뽑는 미국 중간선거가 10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 바이든 행정부에 대한 ‘경제 심판론’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경제고통지수’(실업률+물가상승률)가 금융위기 수준까지 치솟으면서 민주당의 패배를 전망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30일(현지시간) 지난 6월 경제고통지수가 12.7을 기록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9년, 유럽 재정위기였던 2011년 수준까지 치솟았다고 전했다. 수치상으로는 코로나19가 폭증했던 2020년 5월(13.3) 이후 약 2년 만의 최고치였다.

경제고통지수는 1960년대 경제학자 아서 오쿤이 개발했으며, 국민이 피부로 느끼는 경제적 고통을 측정하는 도구다. 6월 실업률은 3.6%로 낮았지만 물가상승률은 9.1%에 달했다.

이에 따라 경제 상황 악화가 표심에 큰 영향을 미치면서 민주당이 이번 중간선거에서 하원 의석을 30~40석 정도 잃을 것으로 관측됐다. 현재 하원 의석은 민주당이 220석, 공화당이 211석을 차지하고 있어 이대로라면 다수당은 공화당으로 넘어간다.

공화당은 미국의 올해 1·2분기 마이너스 성장을 ‘바이든표 경기침체’로 부르며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오는 11월 8일 중간선거 직전의 경제 상황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경제고통지수가 9월까지 12.7 수준을 유지하다 10월에도 12.0으로 고공행진을 지속할 것으로 관측했다. 반면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의 경제 예측 모델인 ‘GDP나우’에 따르면 3분기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1%로, 미국 경제는 마이너스 성장을 끝낼 것으로 관측됐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2022-08-01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