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준석 성상납’ 기업 대표 추가조사…“한번에 끝날 내용 아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4 16:0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회의 도중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2022.06.23 뉴시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회의 도중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2022.06.23 뉴시스

경찰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중소기업 대표에 대해 추가적인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오는 5일 서울구치소에서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에 대한 2차 참고인 조사를 한다고 4일 밝혔다. 김 대표는 현재 별개의 사건으로 구속 수감돼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조사에서 시간 제약 때문에 관련 내용을 다 확인하지 못했다”며 “참고인 측에서도 추가 조사를 원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참고인이) 수감 상태라 시간이 정해져 있다보니 한 번에 끝날 내용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2013년 대전 유성구의 한 호텔에서 이 대표에게 두 차례 성 접대를 하고 명절 선물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는다. 그는 첫 경찰 접견 조사에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성 상납 두 번을 포함해 이 대표를 20차례 넘게 접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차 조사에서 김 대표가 처음 성 접대한 날이라고 주장한 2013년 7월 11일과 이 대표를 두 번째로 만났다고 주장한 7월 18일 경위에 관한 조사를 마쳤다. 2차 조사에서는 그 이후의 접대 정황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7억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서도 입건한 상태다. 김 실장의 조사 일정에 대해선 “수사 중인 사항”이라며 함구했다.

곽혜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