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가상토지 3600억원 분양 성공…‘지루한 원숭이’ NFT ‘광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02 09:27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마돈나·에미넴 등 ‘지루한 원숭이’ 구매
NFT 인기가 메타버스 토지 구매로 번져
‘지루한 원숭이들의 요트클럽’(Bored Ape Yacht Club·BAYC) 홈페이지 캡처 2022.05.02

▲ ‘지루한 원숭이들의 요트클럽’(Bored Ape Yacht Club·BAYC) 홈페이지 캡처 2022.05.02

미국의 한 블록체인 스타트업이 가상세계인 메타버스의 디지털 토지를 팔아 3600억 원 규모의 가상화폐를 조달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블룸버그통신 등은 ‘지루한 원숭이들의 요트 클럽’(BAYC)이라는 대체불가토큰(NFT)를 제작한 스타트업 유가랩스가 메타버스 게임에 조성할 가상토지를 2억 8500만 달러(약 3600억 원)에 사전 분양했다고 보도했다.

‘지루한 원숭이’는 NFT 거래 시장에서 최고 인기 수집품이자 투자 대상으로 떠오른 가상 자산으로,가격이 수십만 달러에 달한다. 마돈나, 스눕독, 저스틴 비버, 패리스 힐턴, 에미넴 등 유명인들이 잇따라 이 NFT를 구매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루한 원숭이’ NFT가 인기를 끌자 유가랩스는 ‘에이프코인’이라는 가상화폐를 발행했고 ‘지루한 원숭이’를 테마로 하는 메타버스 게임 ‘아더사이드’도 내놓기로 했다.

이어 유가랩스는 전날 메타버스 게임 내 가상토지 소유권을 표시하는 ‘아더디즈’라는 NFT를 에이프코인을 받고 사전 분양했고 전량 판매에 성공했다.

에이프코인은 아더사이드 가상토지 경매 소식이 알려지면서 지난달 29일 기준 열흘 만에 106%가 오르는 등 엄청난 상승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루한 원숭이’ 메타버스 게임 광풍이 불자 사용자들이 5만 5000개 가상토지 필지에 해당하는 NFT를 사기 위해 앞다퉈 몰려들었다”고 전했다.

이번 가상토지 분양은 이더리움 네트워크에도 영향을 끼쳤다.

이더리움 기반의 NFT 아더디즈와 에이프코인 구매 수요가 급증하자 이더리움 네트워크에 적용되는 거래 수수료가 껑충 뛰었다. 가상토지 분양은 에이프코인으로만 참여할 수 있지만 거래(트랜잭션)를 생성하기 위해서는 가스비(수수료)로 지불되는 이더리움도 필요하다.

유가랩스는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거래 수수료가 치솟아 사용자들 사이에서 혼란이 발생하자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손지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