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오미크론 가볍게 걸려 끝낼까?’ 이 사진 보면 생각 달라질걸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9 17:08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건강한 사람에 견줘 오른쪽 코로나19에 감염됐지만 입원도 하지 않고 코로나바이러스의 장기 영향으로 폐가 손상된 사람의 폐에 제논 가스를 흡입시켜 폐가 얼마만큼 망가졌는지를 비교할 수 있게 촬영한 사진들이다. 영국 BBC 홈페이지 재인용

▲ 건강한 사람에 견줘 오른쪽 코로나19에 감염됐지만 입원도 하지 않고 코로나바이러스의 장기 영향으로 폐가 손상된 사람의 폐에 제논 가스를 흡입시켜 폐가 얼마만큼 망가졌는지를 비교할 수 있게 촬영한 사진들이다.
영국 BBC 홈페이지 재인용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은 빠르지만 비교적 가볍게 앓고 지나간다니까 이참에 한 번 걸리고 자연면역되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 젊은이들이 제법 있는 것 같다. 그런 젊은이들에게 위 사진을 보여주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보통의 엑스레이로는 제대로 드러나지 않는 폐 손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기 위해 제논 가스를 이용해 촬영한 사진이다. 영국 옥스퍼드와 셰필드, 카디프, 맨체스터 대학 연구진은 실험 대상을 세 부류로 나눠 제논가스 스캔과 다른 폐기능 검사 결과를 비교했다고 영국 BBC가 29일 전했다. 세 그룹은 확진 진단 후 병원에 입원하지 않았지만 롱코비드로 호흡 곤란을 느끼는 11명, 코로나에 걸려 입원했지만 완치돼 롱코비드는 아닌 12명, 건강한 사람 13명으로 나눴다. 롱코비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이후 몇 주 동안 증상의 숙주로 지속되는 일로 다른 이유로는 설명되지 않는 현상을 일컫는다.

연구진은 실험 대상들에게 비강으로 제논가스를 흡입하게 해 자기공명(MRI) 영상을 촬영하게 했다. 제논 가스는 산소와 비슷하게 스캔하는 동안 쉽게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가스가 폐로 잘 들어가거나 잘 빠져나오는지 곧바로 들여다보게 만들었다. 그 결과 롱코비드 환자 대다수는 건강한 사람보다 훨씬 덜 효율적으로 가스를 옮기는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로 입원했던 이들 역시 거의 비슷하게 폐가 제기능을 못했다.

연구를 주도한 폐 전문의 에밀리 프레이저 박사는 사람들이 클리닉에 잘 오지 않으려 해 그들이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는 이유를 설명하지 못해 좌절하곤 했다면서 때때로 엑스레이나 CT 촬영으로도 폐 손상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해 안타까웠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이번은 중요한 연구로 더 많은 빛을 가져다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실 코로나19로 입원한 이들에게서 나타난 폐 손상을 확인한 초기 연구 결과와 일치하는 내용이다. 연구자들은 코로나바이러스를 가진 이들이 호흡 곤란을 느끼는 이유는 많이 다르고 복잡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를 장기간 보유한 이들에게 왜 호흡 곤란이 흔한지 설명하고 있다.

물론 워낙 소규모 연구이기 때문에 더 많은 숫자가 참여하는 연구가 필요하다. 또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미리 인쇄됐지만 아직 동료 평가에 들어가지도 않았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