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오미크론 퍼지는데 학교 1100여곳 개학…교육부 “새 방역지침 설 이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4 15:48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 여부 질문에는 “홍보 강화”만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과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과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교육부가 관련 방역지침을 설 이후에나 내놓겠다고 일정을 밝혔다.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 여부에 대해서도 “홍보를 강화하겠다”는 수준의 답변만 내놨다. 설 연휴 전 1100여개 학교가 개학하는 상황에서 교육부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놓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교육부는 24일 코로나19 방역대책 정례 브리핑에서 새 학기 학사일정 방안에 관해 “정상등교 원칙은 바뀐 게 없다”면서 “설 연휴가 지나면 새 방역지침을 발표하겠다”고 안내했다.

앞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5일 올해 업무계획을 발표하면서 “새 학기 학교 일상회복을 위해 오미크론 변이 특성과 교내 환경 등을 고려해 학교방역지침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는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우세종이 됐고, 이에 따라 일 확진자가 2만~3만명까지 나올 수 있다는 가능성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유 부총리는 이에 따라 지난 11일 방역 전문가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미크론 변이 대비를 위해 자가검사키트 활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2주일 가까이 지났지만 여전히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검사방법에 따라 장단점을 분석하고 있다. 학교에서의 수용성이라든가 효율적인 여러 요소 고려해서 협의도 진행 중”이라며 “방역당국과 추가 논의를 해야 필요사항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설 연휴 전인 28일까지 개학하는 학교는 전국에 1189개교다. 초등학생이 840개교, 중학교 151개교, 고등학교가 198개교 학교 문을 열거나 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업 일수가 모자라 개학이 앞당겨진 학교들이 상당수다. 여기에 설 연휴 직후인 다음 달 3~4일에 1367개교(초 715·중 324·고 328개교)가 이어서 개학한다. 교육부는 “설 연휴를 끼고 개학하는 학교에 지침을 내려 보내면 혼란이 있을 수 있어 예전 지침을 준용해서 쓰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설 연휴를 지나 새 지침이 나와도 바로 적용할 수 있는지는 미지수다.

교육부는 논란을 빚은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적용에 대해서도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3월 1일부터 청소년 방역패스를 적용하려면 사실상 24일이 마지막 접종 날이다. 기자들이 “3월 1일 시행을 하기 위해 현재 1차 접종률 및 접종완료율이 충분한가” 지적했지만, 교육부 관계자는 “(백신접종 독려를 위해) 다양한 홍보를 진행 중이고, 개학 전까지 홍보를 강조해 많은 이들이 접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중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