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목줄 잡고 대롱대롱”…‘반려견 학대’ 82세 남성 찾았다(종합)

“개 목줄 잡고 대롱대롱”…‘반려견 학대’ 82세 남성 찾았다(종합)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2-01-10 12:49
업데이트 2022-01-10 12: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동물권단체 케어는 9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학대범을 찾는다’며 동물학대 목격담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케어는 이 학대가 9일 서울 은평구 연신내의 한 고교 앞에서 목격됐다고 전했다. 케어 페이스북 페이지
동물권단체 케어는 9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학대범을 찾는다’며 동물학대 목격담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케어는 이 학대가 9일 서울 은평구 연신내의 한 고교 앞에서 목격됐다고 전했다. 케어 페이스북 페이지
개의 목줄을 잡아 끌어올려 공중에서 개가 허우적댈 정도로 학대하는 견주의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돼 공분이 일고 있다.

영상을 공개한 동물보호단체는 10일 해당 견주를 찾아내 강아지를 보호 조치했으며, 견주에 대해 경찰에 고발장을 낼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동물권단체 케어는 전날 페이스북 페이지에 ‘학대범을 찾는다’며 동물학대 목격담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나이 든 남성으로 추정되는 견주가 개를 데리고 골목길을 걸어가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그런데 이 견주는 개 목줄을 너무 짧게 잡고 있었고, 마치 요요를 가지고 놀 듯 목줄을 공중에 휘둘러댔다.

그 바람에 개는 목줄에 들려 목이 졸린 채 공중에서 대롱대롱 허우적댔다.

그런데도 견주는 아랑곳하지 않고 공중에 들어 올린 개를 바닥에 내팽개치기도 했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9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학대범을 찾는다’며 동물학대 목격담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케어는 이 학대가 9일 서울 은평구 연신내의 한 고교 앞에서 목격됐다고 전했다. 케어 페이스북 페이지
동물권단체 케어는 9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학대범을 찾는다’며 동물학대 목격담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케어는 이 학대가 9일 서울 은평구 연신내의 한 고교 앞에서 목격됐다고 전했다. 케어 페이스북 페이지
개가 괴로워하며 낑낑대자 견주는 개를 바닥에 내려놓더니 개를 손바닥으로 여러 차례 세게 때리기도 했다.

그리고선 또다시 개를 대롱대롱 돌려댔다. 작은 몸집의 개는 여전히 공중에서 다리를 허우적댈 뿐이었다.

케어는 이 학대가 9일 서울 은평구 연신내의 한 고교 앞에서 목격됐다고 전했다.

케어는 “학대자는 마치 늘 반복했던 행위였던 듯 전혀 대수롭지 않은 태도로 작은 강아지를 공중에서 돌려댄다”면서 “명백한 동물학대 행위”라고 분개했다.

다음날인 10일 개 구조에 나선 케어는 해당 견주를 찾아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케어의 활동가 3명이 은평구의 목격 장소 인근에서 동물학대 용의자인 82세 남성을 찾았다.

케어 측은 “현재 피해 강아지를 분리해 보호하고 있으며, 남성의 가족을 상대로 소유권 포기를 설득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견주는 ‘미워서, 화가 나서 그랬다’며 자신이 개에게 가한 행위를 학대로 인식하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케어 활동가는 “오늘 아침에도 영상에 나온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강아지를 들어 올렸다 놓으며 학대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덧붙였다.

강아지는 1살 남짓의 말티즈 종이며, 견주 남성을 몹시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처음 만난 활동가들은 잘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케어 측은 견주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서울 은평경찰서에 고발할 예정이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