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아파트서 ‘삼겹살 굽기 자제하라’는 안내방송이 나왔어요”[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15 09:3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과도하다” vs “이해 가능”

삼겹살 자료사진

▲ 삼겹살 자료사진

한 아파트에서 ‘삼겹살 굽는 것을 자제해달라’는 안내방송이 나왔다는 사연이 공개돼 찬반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금 삼겹살 구워먹는거 자제하라는 안내방송이 나왔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저녁 준비하면서 설거지하고 있는데 몇동 몇라인에서 삼겹살 구워먹는 냄새로 이웃이 고통을 호소하니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안내방송이 나왔다”며 “살다 살다 진짜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아파트에서 삼겹살 못 구워먹는건가요? 이제”라며 “항의한 사람도 웃기고 그걸 자기들 선에서 자르지 못하고 안내방송한 관리실도 너무 코미디”라고 황당해 했다.

이어 “나는 생선 안 구워먹는데 가끔 환풍구로 냄새 들어올 때 있다. 그럴 땐 ’누가 먹는가 보다‘ 하고 마는 게 정상 아닌가”라며 “항의할까봐요. ’고등어 굽는 거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안내방송 나오려나요?”라고 비꼬았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조만간 아파트에서 밥해먹지 말라고 방송 나오겠다”, “얼마나 관리실 쪼아댔기에 관리실에서 저런 방송까지”라며 도가 지나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문 열고 연기 피워대며 굽는가 보다”, “베란다에서 굽는 사람 있던데 그건 문제인 듯”, “베란다를 캠핑장처럼 꾸며서 고기 구워먹는다는 집 있다던데 그런 집 아닐까” 등 안내방송에 공감하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